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특성에 따라 달리 접근해야 할 고령장애인 문제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특성에 따라 달리 접근해야 할 고령장애인 문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8-03-21 11:50:32 조회1,435회 댓글0건

본문

85173d43c535b0a4bfb4356f0ce31311_1521599912_336.PNG

 

인간의 고령화는 누구에게나 예외 없이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과정입니다. 하지만 장애라는 요소가 복합적으로 작용할 때는 삶의 질을 근본적으로 위협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고령화된 많은 장애인들의 삶의 이면에는 복잡하게 얽혀진 문제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더욱이 우리 사회 속의 장애인들은 이미 고령화되었고 앞으로 더욱 초고령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고령에 따른 특성과 장애를 겪게 되는 특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나타나는 고령장애인의 문제를 우리사회는 어떻게 대비하고 있을 까요?

 

고령화 대책, 비장애인 '', 장애인''

 

고령장애인의 경우 장애와 고령이라는 복합적인 특성을 가지고 있어 건강, 주거, 경제 등의 복지정책이 필요하지만 장애인정책과 노인정책 모두 포함할 수 있는 정책들이 없어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져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앞으로 고령장애인을 지원할 수 있는 정책, 제도는 반드시 필요합니다.

 

고령장애인 문제, 특성에 따라 달리 접근해야

 

같은 고령장애인들 일지라도 유형별, 연령별, 시기별 모두 접근방식을 다르게 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장애의 출현 시기의 경우 늦은 시기에 장애를 경험하는 고령장애인은 의료보장 욕구가 강한 반면, 어린 나이에 장애를 경험한 고령장애인은 소득보장의 욕구가 높은 것으로 분석되며 이것은 장애기간에 따라서 욕구가 다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또한 고령기에 장애가 발생한 인구의 경우 의료보장, 소득보장, 이동권 보장 욕구가 높습니다. 고령장애인들의 문제는 특성, 시기에 따라 모두 다릅니다. 고령장애인들에게 정책 및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다각적 관찰이 필요합니다.

 

삶의 질 핵심인 건강한 노화!

 

2014년 장애인 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의 77.2%가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으며 장애인 1인당 평균 1.8개의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습니다. 만성질환의 경우에는 정기적인 치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기존에 가지고 있던 장애와 함께 중복되어 고령장애인들에게는 여러 가지 건강문제가 함께 발생하게 됩니다.

하지만 건강문제가 발생되더라도 고령장애인들은 교통문제, 경제적 문제 등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친숙한 환경 속에서의 삶 유지가 관건

 

살던 집과 공동체에서 안전하고 자립적으로 살고자하는 트렌드를 말하는 “Aging in place”개념에 따르면, 고령인들은 익숙한 장소에 대한 애착이 크기 때문에 오랫동안 살아온 장소에서 생활 하기를 원합니다. 특히, 고령장애인은 나이가 들수록 노화와 2차 장애 등 으로 신체기능이 떨어지게 됨으로 사고 위험이 큰 낯선 곳 보다는 사고위험이 적은 익숙한 환경에 머물고 싶어합니다. 하지만 고령장애인 10명중 9명이 주거비 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또한 주거비의 부담이 적은 공공임대 주택은 보급율이 부족하기 때문에 고령장애인을 위한 주거정책이 필요합니다.

 

경제적 늪에 빠진 고령장애인 구출해야

 

고령장애인의 취업자 비율은 30.7%인 반면, 고령층 비장애인은 48.6%로 나타납니다. 또한 비경제활동 비율에서도 고령장애인이 67.7%, 비장애고령인은 46.6%로 나타납니다. 이처럼 고령장애인들은 비고령장애인들보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고령장애인들은 장애, 나이, 건강상의 특성으로 고용의 기회가 매우 제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제활동을 통하여 소득의 문제를 해결하고자 합니다.

 

여가활동을 통한 고령장애인의 삶의 질 높이기

 

고령장애인의 여가활동의 경우 TV시청(96%)이 가장 많았고 사교(57.1%), 가사잡일(56.0%)순으로 주로 내부활동이 많았습니다. 반대로 참여정도가 낮은 활동은 학습활동(1.7%), 감상·관람(1.8%), 창작적 취미(2.4%)등 외부여가활동에는 소극적입니다. 고령장애인들의 대부분은 여가활동이 실내 활동이기 때문에 사회와 단절될 가능성이 큽니다.

 

어떻게 늙느냐? 사회적 기반 마련되어야

같은 고령인이 되어도 고령인들 마다의 심리적으로 느끼는 노화는 다양한 원인으로 모두 다르며 노년기를 잘 보내기 위해서 개인이 가지고 있는 마음도 중요하지만, 긍정적인 방향을 위한 국가적 차원의 정책과, 제도, 서비스의 개발이 중요합니다.

 

Total 1,11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114 소외계층 정치참여 권리를 흥정한 자유한국당, 정당으로서 자격 부족하다! 2019-03-12 106
1113 걷고 있는 장애인근로자 평균임금, 이제는 뛰어야 할 때 2019-03-08 87
1112 아람코, 이공계 장애대학생 장학금 지원 2019-02-15 215
1111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 성공적 이행 위해 민관 소통 지속해야 2019-01-30 186
1110 국민 '희망과 감동' 공영방송사의 의무 저버린 KBS, 장애인 방송 접근권 보장… 2019-01-30 199
1109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 수립부터 이행 모니터링 끝까지 간다 2019-01-25 313
1108 한국장총, 제5대 이상호 정책위원장 위촉 2019-01-11 327
1107 기초수급자에게 훈련수당은 사치? 이해 할 수 없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 2019-03-22 14
1106 신년인사회, 등급제폐지에 대한 국회·정부의 의지를 듣다! 2019-01-08 360
1105 2018 KB희망캠프. 알찬 수료식으로 유종의 미 거두다! 2019-01-04 311
1104 100명의 꿈 찾는 “KB희망캠프” 8개월의 장애청소년 진로멘토링 활동 종결 2019-01-03 278
1103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방향의 이상과 현실? 2018-12-27 304
1102 장애인은 사용 못 하는 전기차충전기, 제10차 제도개선솔루션 회의 2018-12-24 321
1101 2018 장애계 주요 추진과제 결과 및 2019 장애계 5대 활동과제 2018-12-20 267
1100 에너지분야와 장애의 관계는? 2018-12-14 301
1099 “장애인단체의 역할은? OO 이다!” 2018-12-13 392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