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정신장애인 권리보장을 도모하다!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정신장애인 권리보장을 도모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8-08-09 18:51:47 조회1,085회 댓글0건

본문

정신장애인은 지체장애인에 비해 적용받을 수 있는 혜택이 적어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당사자가 많습니다. 특히 장애인복지법 15조가 정신장애인의 지원을 저지하고 있어 이를 공론화하고 전국적으로 정신장애인의 실상을 전하기 위한 정신장애인 권리보장을위한 적극적 조치 행동방안 토론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토론회에는 일본 정신장애인 당사자이며 관련 활동을 하고 있는 활동가를 포함하여 더욱 풍부한 논의가 진행되었습니다.

 

cd68c562197deca88124dd0406d6d877_1533807666_8351.JPG

좌장으로 참여한 황백남 소장은 논쟁은 그만하고 적극적인 행동을 모색해야 한다. 누구나 있는 자체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장애계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라며 토론회를 열었습니다.

 

cd68c562197deca88124dd0406d6d877_1533807692_8874.png

정신장애인 당사자이자 정신장애인 권리옹호 활동을 하고 있는 다케치와 부대표와 사기하라 사무국원은 일본에서 장애복지서비스 수급자증을 가지고 있는 장애인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이 분명히 있다며 발언을 시작하였습니다. 

 

장애인복지수급자증을 가졌다고 해서 신체장애인과 정신장애인이 같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정신장애인은 신체장애인과 달리 철도할인을 받을 수 없습니다. 또한 활동보조인 파견의 시간도 매우 적죠.”

 

cd68c562197deca88124dd0406d6d877_1533807875_3818.png

이상은 활동가는 대한민국에서 정신장애인이 살아갈 때 박탈당하는 것이 매우 많음을 강조했습니다.

 

정신장애인을 돈으로만 보는 것 같아요. 병원에서 퇴원하여 기관에 입소하면 금방 다시 병원에 입원시키죠. 정신장애인의 입원으로 인해 병원만 이득을 보는 거죠. 또한 정신장애인을 지칭하는 명칭도 관리자 편의에 따라 다 달라요. 심지어 자녀를 가질 수 있는 권리조차 박탈당하고 있어요. 전혀 사회의 일원으로서 포함되지 않고 있죠.”

 

이상은 활동가는 당사자 중심 서비스를 극대화하고 주거 지원 및 소득 보장을 책임질 것을 제언하였습니다.

 

cd68c562197deca88124dd0406d6d877_1533807909_6372.png

한국정신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 유동현 소장은 정신장애인이 정신병원에서 퇴원하는 것을 선택하고 결정하여 지역사회에서 자유롭게 생활하는 것이 정신장애인 당사자와 전문가 모두가 바라는 목표라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정신장애인의 자립생활을 위해서는 행정을 할 때 당사자의 입장과 다양한 시각을 듣고 시행해야 합니다. 하지만 현재는 당사자는 소외되고 주변인들의 입만 맞춰지고 있습니다. 당사자가 중심이 된 행정, 정책이 되어야 합니다.”

 

유동현 소장은 자립생활 경험이 있는 당사자의 사례를 많이 수집하고 이들의 적응을 위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제언하였습니다.

 

cd68c562197deca88124dd0406d6d877_1533808021_6458.png

사람사랑 양천장애인자립생활센터장 이상호 소장은 정신장애인 당사자의 동의 없이 행해지는 모든 행위는 고문이며 당사자의 선택과 결정에 의한 정책이 펼쳐져야 한다고 제언하였습니다.

 

이런 자리가 다시 마련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정신장애인이 문제없이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는 사회가 조속히 오기를 바란다는 말이죠. 이런 날이 하루빨리 올 수 있도록 여러분이 함께 힘을 모아주셔야 합니다.” 라는 황백남 좌장의 발언으로 토론회가 막을 내렸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2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123 더불어민주당-장애인단체장 간담회 개최 2019-04-18 47
1122 국가가 책임져야할 장애인 안전, 무엇이 부족한가? 2019-04-15 80
1121 장애인의날 맞이 ‘봄날의 멋진 동행’ 2019-04-10 208
1120 산불, 지진 등 재난 속 막막한 장애인 안전, 개선 방안은? 2019-04-08 120
1119 산불 속에 남겨진 장애인 안전... 대피정보조차 제대로 제공하지 못해 2019-04-05 70
1118 '2019년 새내기 장애대학생 학습보조기구 전달식' 그 생생한 현장 속으로! 2019-04-19 10
1117 장애인단체 핵심인재로 성장하는 필수코스 Up School 1탄! 직무기초과정 실… 2019-04-05 26
1116 제12회 세계 자폐인의 날 기념식 및 블루라이트 점등식 성황리에 마쳐... 2019-04-05 56
1115 내일만나! 장애청소년 진로멘토링 ‘KB희망캠프’ 출발 2019-04-04 89
1114 기초수급자에게 훈련수당은 사치? 이해 할 수 없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 2019-03-22 61
1113 소외계층 정치참여 권리를 흥정한 자유한국당, 정당으로서 자격 부족하다! 2019-03-12 164
1112 걷고 있는 장애인근로자 평균임금, 이제는 뛰어야 할 때 2019-03-08 160
1111 아람코, 이공계 장애대학생 장학금 지원 2019-02-15 280
1110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 성공적 이행 위해 민관 소통 지속해야 2019-01-30 236
1109 국민 '희망과 감동' 공영방송사의 의무 저버린 KBS, 장애인 방송 접근권 보장… 2019-01-30 229
1108 제5차 장애인정책종합계획 수립부터 이행 모니터링 끝까지 간다 2019-01-25 366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