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당신의 한걸음이 지하철을 공(共)존으로 만듭니다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당신의 한걸음이 지하철을 공(共)존으로 만듭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8-11-30 10:30:20 조회28회 댓글0건

본문

- 보건복지부, 서울교통공사와 함께하는 장애인식개선캠페인

- 교통약자의 편리한 지하철 이용을 위한 한걸음의 실천

 

서울지하철 하루 평균 이용객은 7983000명으로 하루에만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1/6이 이용한다. 그러나 장애인들에게 지하철은 지옥철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장애인 승객을 위한 인프라, 편의시설 부족 등 다양한 이유 외에도 시민들의 인식 또한 지하철 이용을 어렵게 한다. 특히 혼잡한 출·퇴근 시간에는 이렇게 바쁜 시간에 왜 돌아다니냐”, “다니기 불편한데 (가로막고) 여기 있느냐는 등의 차별적 언행으로 인해 지하철 이용을 어렵게 하고 있다.

 

이에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주관단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는 장애인의 원활한 지하철 이용을 위해 서울교통공사 1~8호선 전 역사에서 장애인식개선캠페인 한걸음의 실천을 진행한다.

 

한걸음의 실천은 지하철이라는 같은 공간 속에서 장애인도 공()(ZONE)할 수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이용을 위해서는 휠체어 장애인이 먼저 탑승하도록 한걸음 이동하기, 엘리베이터를 먼저 이용하도록 한걸음 이동하기, 안내표지판을 잘 볼 수 있도록 한걸음 이동하기, 점자블록을 밟지 않도록 한걸음 이동하기, 장애인 배려석에서 한걸음 이동하기 등 시민들의 작은 행동이 장애인을 포함한 교통약자들의 편리한 지하철 이용 환경을 만들 수 있다는 내용이다.


한걸음의 실천캠페인은 123일 유엔이 정한 세계장애인의 날을 맞이하여 보건복지부와 서울교통공사가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주관단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와 협력하여 진행한다. 129()까지 2주간 지하철 1~8호선 역사 안에 공()존 포스터가 게시된다. 또한 12월 한 달 간 지하철 내에서 시민들의 구체적인 한걸음의 실천방안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웹툰 형식의 온라인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한국장애인인권상위원회 홍순봉 위원장은 서로 배려하는 작은 실천으로 모두가 공존하는 인권이 존중되는 사회가 되길 바란다서로의 어려움을 공감하고 나부터 작은 행동을 실천하는 계기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며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촉구했다.

 

 

640cc49c71879a2a6ff300ef661e7b23_1543541463_9894.jpg

 

 

 

Total 1,10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