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국민 '희망과 감동' 공영방송사의 의무 저버린 KBS, 장애인 방송 접근권 보장해야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국민 '희망과 감동' 공영방송사의 의무 저버린 KBS, 장애인 방송 접근권 보장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9-01-30 10:48:34 조회322회 댓글0건

본문

e7cdf7c88bd6758c9f9d8b88f112f157_1548812855_481.PNG

 


- 장애인을 위한 대표적 라디오방송 KBS 제3라디오, 과연 현실은?

 

한국방송공사(이하 KBS)는 대한민국의 대표적 공영방송으로 공정하고 건전한 방송문화를 정착하고, 사회환경 감시와 비판의 언론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공영방송으로서 KBS의 행보는 실망스럽다. KBS 3라디오에서 장애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 정책, 일상 정보등을 제공하는 프로그램들을 폐지·변경하는 등 공익과는 거리가 먼 행태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다문화가정을 위한 프로그램 <우리는 한국인입니다> 폐지, <우리는 한 가족>의 시각장애인 MC 하차,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오늘의 신문> 프로그램 폐지, <사랑의 가족> 프로그램 방영을 비인기 시간대로 변경, 장애인 대표방송 <내일은 푸른 하늘> 재방송편성 폐지 등 공영방송으로서 지켜야할 시청약자의 정보접근권을 훼손시키는 방송 운영을 펼치고 있다.

 

특히, 장애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제공 및 사회적 이슈를 다루며 장애에 대한 편견해소 및 인식개선에 앞장서는 <내일은 푸른 하늘>, <사랑의 가족>은 지금까지 방송되고 있는 장애인 관련 대표적 장수 프로그램으로 장애계에 가지는 의미는 특별하다.

<내일은 푸른 하늘>1981413일 제1라디오에서 첫 방송 된 이후 2003년 제3라디오로 이관되었고, 1라디오에서는매일 밤 12시부터 1시까지 재방송으로 편성되어 유지되었다. 하지만 작년 10KBS는 사전 공지도 없이 <내일은 푸른하늘>의제1라디오 재방송을 폐지하였다.

 

이러한 단계적 프로그램 폐지로 인해 늦은 시간 재방송으로나마 방송을 듣던 전국의 청취자들은 이마저도 들을 수 없게 되었다.편성이 유지된 제3라디오 채널은 전국에 방송망을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이미, 19935월부터 방송되던 지상파 유일의 장애인 전문 프로그램 <사랑의 가족>의 방송 시간을 20176월부터 시청이 어려운 목요일 오후 1시로 변경하여 시청자들의 불만이 팽배한 상황에서 KBS의 결정은 더욱 아쉬운 상황이다.

 

KBS는 올해 방송지표로 희망과 감동, KBS가 함께합니다를 선정하였고 이를 통해 갈등과 분열을 넘어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으는 역할을 하겠다고 선전하였다. 하지만 그 희망과 감동안에는 장애인은 없는 것 같다.

 

TV시청에 있어 방영프로그램 예고를 음성으로 안내해 주는 것은 시각장애인들에게 있어 기본적인 시청권이다. 하지만 장애계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하고, KBS는 시청률이 높은 황금시간대에 방영되는 몇 개의 프로그램만 음성으로 안내해 주는 보여주기 식의 대처로 일관하고 있다.

 

또한, 작년 초 있었던 평창패럴림픽에서도 KBS는 올림픽과 비교해 중계 편성시간이 적다는 비판을 받아 중계를 확대한 바 있으며, 올림픽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 장애계의 비판을 받았다. 그 이전에도 수어방송 확대, 평등권에기반한 보편적 시청권 확보를 위한 가이드라인 마련 등 장애인의 시청권 보장을 위해 건의한 바 있지만 개선된 사항은 여전히없다.

 

KBS가 진정한 공영방송으로 국민에게 신뢰받기 위해서는 장애인을 비롯한 소외계층도 모두가 평등하게 방송접근성을 보장해야 한다. 기존만 못하면서 장애인의 방송접근성을 강화하겠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이에 우리는 KBS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공영방송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길 바라며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KBS<내일은 푸른하늘> 라디오 프로그램을 제1라디오에 정규편성 하라

 

둘째, KBS<사랑의 가족> 프로그램을 시청 가능한 시간대로 편성하라

 

셋째, KBS는 장애인 MC와 출연자들을 대폭 늘려 사회참여를 보장하라

 

관련 게시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4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141 文대통령, 공약 이행 중간 성적은? 새글 2019-06-24 34
1140 바른미래당, 장애인 복지정책 간담회 개최 새글 2019-06-24 19
1139 민·관 소통과 협력으로 변화의 시대를 새롭게 디자인하라! 2019-06-21 68
1138 지역사회의 장애인복지 변화, 장애인단체가 선도해 나가야해! 2019-06-11 164
1137 '지역사회가 변하고 있다' 제26회 한마음교류대회 제주 개최! 2019-05-31 354
1136 정보접근성 개선 '정보통신제품' 종류에 무인정보단말기 포함! 정부 고시 일부개정… 2019-05-29 223
1135 장애청소년의 든든한 진로 설계동반자, 'KB희망캠프' 오리엔테이션 개최! 2019-05-23 347
1134 장애등급제 폐지의 기본원칙과 운전교육 대상의 상관관계는? 2019-05-17 354
1133 체계화된 ‘장애인 등 안전취약계층 재난안전대책’ 수립이 필요하다 2019-05-16 329
1132 소통Up 직무스트레스 Down! 장애인단체 핵심인재로 성장하는 필수코스 Up S… 2019-06-14 153
1131 늙어가는 엄마는 무섭습니다 2019-05-15 347
1130 사업주에게는 효자기기, 장애인에게는 불편 유발기기? 2019-05-15 336
1129 장애인단체 핵심인재로 성장하는 필수코스 ‘Up School’2탄! 직무특강(회계… 2019-05-02 396
1128 장애등급제 폐지 이후, 장애인의 삶은 어떻게 달라질까요? 2019-04-26 496
1127 당뇨환자의 생명줄과 같은 연속혈당측정기 전극(센서) 건보적용, 하지만 제1형 당… 2019-04-26 399
1126 장애인 고용은 감지덕지? 최저임금 적용의 해답은? 2019-04-24 435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