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성명서]수가 많아서 인재영입 대상? 장애인 편 가르기 즉각 사과하라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네이버 포스트
  • top

[성명서]수가 많아서 인재영입 대상? 장애인 편 가르기 즉각 사과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0-02-07 09:23:14 조회357회 댓글0건

본문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사람 수가 가장 많은 지체장애인협회에서 국회의원이 탄생하는 것이 좋다는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

 

장애인 문제 발생의 근원은 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다. 특히 정치인의 잘못된 발언은 대중들의 인식에 광범위한 부정적 인식을 확산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는 장애인복지법, 장애인고용촉진법을 개정하여 장애인인식개선 교육을 강화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정치인들이 장애인에 대해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는 것은 스스로 법 개정의 목적을 묵살하는 것이며 장애인복지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다.

 

심재철 원내대표의 발언은 그동안 장애인의 권리 신장을 위해 애써 온 여러 장애인 단체의 역할을 폄하하고 장애유형에 따라 편 가르는 것이자 장애인들을 세력과 표로만 계산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 이는 장애계에 대한 편협한 시선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다.

 

진정으로 장애인의 권익 옹호를 위한 일꾼을 영입하고자 한다면 각 장애유형을 아우르고 소외된 장애 유형을 대변할 수 있는 당사자들을 찾아야 한다. 그러나 특정유형을 언급하고 상호 분리, 거부와 배제의 인식을 드러냄으로써 다른 유형의 장애인들에게 깊은 상처를 주었을 뿐만 아니라 장애인단체들을 편 가르고 수와 세력에만 의존하는 수준 낮은 정치적 계산을 드러낸 셈이다.

 

특히 그동안 장애계를 대표하여 국회의원을 지낸 의원들이 조직과 동화되지 못해 역할을 못해냈다고 하였는데 평소 스스로 당사자임을 강조하는 심재철 의원은 과연 국회의원으로서 장애인을 위해 어떤 의정활동을 했는지 깊이 성찰해야 할 것이다.

 

전국 15개 장애 유형의 260만 명의 장애인과 그 가족은 삶의 현장에서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 500만 명에 이르는 장애인과 그 가족들은 지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분석에 따르면 비장애인구보다 높은 투표율을 나타내고 있다. 이것은 비장애인에 비해 한 표를 행사하기까지 난관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소중한 권리행사와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한 엄중한 표현이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심재철 원내대표의 해당 발언에 대한 분명한 입장과 사과를 요구한다. 장애계를 분열시키는 사려 깊지 못한 언행은 민주주의 정신에 어긋난 것이다.

 

또한 국회의원 총선거 비례대표 공천을 위한 인재영입을 위해서는 마땅히 해당 계층과 충분히 소통해야 한다. 각 정당은 장애인 당사자들과 소통하며 충분한 의견 수렴을 통해 장애인의 목소리를 힘 있고 명확하게 대변할 수 있는 당사자를 찾기 위해 노력함으로써, 장애계를 대변하는 대표를 뽑고자 하는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831b84728aaee4408da2873c48c3169e_1581035333_0733.JPG

(사진출처: 시사포커스TV 유튜브)

관련 게시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5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254 '코로나19가 가져온 변화, 장애인단체는 무엇을 고민해야 하나?' 포럼 개최 2020-06-04 21
1253 21대 국회, 장애 관련 법령과 제도 정비부터 챙겨나가야. 2020-06-03 24
1252 코로나19, 도미노처럼 무너진 장애인의 삶 2020-05-28 245
1251 제2회 장애인 아고라 “코로나19, 장애인은 더 힘들다!” 2020-05-15 520
1250 '내가 보조공학기기를 지원받지 못 하는 이유!'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의 미팅 2020-05-15 223
1249 장애계최초 온라인직무교육 성황리에 마무리 2020-05-08 272
1248 [긴급점검] 코로나19 장애유형별 피해 상황과 대책은? 2020-05-08 405
1247 장애인단체 온라인직무교육 장애계 처음 실시! 2020-05-07 203
1246 국가인권위원회, '청도대남병원 폐쇄병동 등 긴급구제조치' 관련 진정사건 처리결과 2020-05-07 88
1245 2020 총선장애인연대 활동 결산 2020-04-29 205
1244 제40회 장애인의 날, 권리 보장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자 2020-04-21 162
1243 장애인 비례대표 3명 당선 성과...의원의 역할 되새겨야 할 때 2020-04-16 453
1242 전동보조기기 이동 안전 빨간불! 2020-04-14 249
1241 21대 총선 ‘장애인 공약’ 체크!(민생당, 민중당, 깨어있는시민연대당 ) 2020-04-14 193
1240 하루 앞으로 다가 온 총선, 우리의 선택은? 2020-04-14 222
1239 장애인 비례대표 후보들은 어떤 미래를 꿈꿀까? 2020-04-08 403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