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신장장애인 죽음에 이르게 하는 코로나19 대책 절실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신장장애인 죽음에 이르게 하는 코로나19 대책 절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0-02-28 16:46:09 조회1,146회 댓글1건

본문

투석가능병원 별도 지정하고, 발병 즉시 중증으로 분류하라!


e618903316f1e5caee21577c916b2738_1582875894_8521.jpg

[코로나19 발병자 이송, 사진출처 : 연합뉴스]

 

현재 코로나 확진자가 2,000명이 넘어섰고, 국내 사망자는 13명에 이르고 있다. 이들 중 5번째 사망자인 50대 여성은 혈액을 투석하는 신장장애인, 13번째 사망자인 70대 남성은 신장이식이력이 있는 환자였다. 신장장애인은 면역체계 저하로 인해 코로나19 양성 판정 시 사망률이 매우 높게 나타나 이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코로나19확진 전 의심환자 및 자가격리 대상 신장장애인, 투석병원 별도 지정 필요

 

신장장애인은 주 34시간~4시간 30분씩 혈액투석을 받아야 하지만 대구 경북 지역의 집단 감염으로 인해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다.

 

경북 영주지역에서 열감지가 되었던 신장장애인과 경북 경산지역에서 가족이 자가격리 대상이 되어 같이 격리되어 투석을 받지 못하던 신장장애인은 서울로 이송되어 격리 투석이 진행 중이지만 다수의 환자가 발생했을 때는 이에 대한 적절한 대응책이 없다.

 

전국 혈액투석병원(인공신장실) 감염예방을 위한 의무적 소독진행 강화하라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 전담 병상 운영을 맡은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지난 23일 신장투석실 간호사가 확진되었지만 확진 당사자만 격리하고 투석실의 방역도 밀접접촉자 격리도 없이 다음날 정상적으로 투석을 진행했다. 이후 253명의 투석환자가 추가로 확진되었지만 병원 측에서는 방역을 완료하였고, 신장투석실도 엄격한 관리 하에 정상 가동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투석환자들은 불안과 공포 속에서 생명을 담보로 투석을 받고 있다.

 

혈액을 투석하는 신장장애인들은 일반인에 비해 면역력이 현저하게 떨어져 바이러스 감염률이 높게 나타난다. 그러나 인공신장실에 한번에 20~100명이 함께 치료를 받아야하는 현 상황에서 신장장애인 전체가 감염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이에 전국 혈액투석병원에 방역과 동시에 환기가 진행될 수 있도록 점검해야 한다.

 

신장장애인은 중증으로 판단하여 우선적으로 치료하라

 

대구에서 병상이 없어 입원 대기 중 사망한 코로나19 13번째 사망자는 신장이식환자였지만 경증환자로 분류되어 입원 치료를 하지 못한 채 이틀 간 집에서 입원을 기다리다가 영남대병원으로 긴급이송 중 사망했다.

 

기저질환이 있었기 때문에 중증으로 분류해 우선 입원 조치가 필요했던 상황이었지만, 경증으로 분류되어 치료시기를 놓쳤다.

 

27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도 연령기저질환맥박 등을 고려하여 환자의 중증도를 분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환자의 중증도를 판단해 줄 전국의 의료진에게 명확한 지침을 신속히 제공해 한정된 병상을 중증환자에게 우선적으로 배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코로나19의 위험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어 지역사회의 전파와 전국적 확산을 우려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 경북 이외 전국에서도 적절한 대응책을 조속히 마련하여야 한다.

 

댓글목록

최한성님의 댓글

최한성 작성일

안녕하세요
저는 일주일에 3번씩 혈액투석을 받아야 하는 환자의 가족입니다
지금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혈액투석환자들이 감염되었을때 대응방안이 없어
너무 불안합니다 하루빨리 정확한 매뉴얼을 만들어 적용하도록 조치해 주셨으면 합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이 의심된다면 즉시 어떤 조처가 있어야지 그렇지 않고
검사하고 확진 받을때까지 혈액투석을 받지 않고는 한시도 기다릴 시간이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감염이 의심스럽다면 즉시 감압병동으로 이동하여 투석을 받으면서 결과를 기달릴수 있도록
각지역에 감압병동을 마련하고 혈액투석기를 비치하여 비상시에 대처할수 있도록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Total 1,26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261 이공계 장애대학생의 꿈을 응원하는 ‘아람코 간담회’ 열려 2020-07-09 55
1260 장애인고용법 및 공단 설립 30년. 무엇이 바뀌었고 무엇을 바꿔야 하나. 2020-06-26 110
1259 장애인을 위한 나라, 21대 국회에서 부터 2020-06-19 174
1258 언택트 시대, 업스쿨 직무성장과정으로 역량Up 소통Up Up! 2020-06-18 180
1257 카톡으로 신청하고 채팅으로 소통하자! Up School 이번엔 '성장'이다! 2020-06-17 151
1256 코로나가 가져온 변화, 장애인단체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2020-06-16 252
1255 코로나19, 장애인 실태 및 재난취약 유형별 대응과제 2020-06-10 418
1254 '코로나19가 가져온 변화, 장애인단체는 무엇을 고민해야 하나?' 포럼 개최 2020-06-04 409
1253 21대 국회, 장애 관련 법령과 제도 정비부터 챙겨나가야. 2020-06-03 221
1252 코로나19, 도미노처럼 무너진 장애인의 삶 2020-05-28 662
1251 제2회 장애인 아고라 “코로나19, 장애인은 더 힘들다!” 2020-05-15 792
1250 '내가 보조공학기기를 지원받지 못 하는 이유!'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의 미팅 2020-05-15 291
1249 장애계최초 온라인직무교육 성황리에 마무리 2020-05-08 336
1248 [긴급점검] 코로나19 장애유형별 피해 상황과 대책은? 2020-05-08 578
1247 장애인단체 온라인직무교육 장애계 처음 실시! 2020-05-07 270
1246 국가인권위원회, '청도대남병원 폐쇄병동 등 긴급구제조치' 관련 진정사건 처리결과 2020-05-07 142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