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장애인 비례대표 3명 당선 성과...의원의 역할 되새겨야 할 때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장애인 비례대표 3명 당선 성과...의원의 역할 되새겨야 할 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0-04-16 17:34:29 조회600회 댓글0건

본문

ac30f1a454056d427cb78369b8555397_1587025975_8992.JPG 

[21대 총선 정당별 의석수 현황. 자료출처: 뉴스1]

 - 정쟁이 아닌 소통으로, 장애계 현안 해결에 앞장서 장애 친화적 국회가 되길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위협에도 투표를 향한 국민의 열망은 뜨거웠다. 28년 만에 최고 투표율로 전례 없는 거대 여당이 탄생한 가운데 장애인 비례대표 3명이 국회에 진출하게 되었다.

 

더불어시민당의 최혜영 당선인, 미래한국당의 이종성 당선인, 김예지 당선인의 국회 입성을 적극 환영한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을 포함, 직능별·유형별 41개 중앙단체가 연대한 2020 총선장애인연대는 이번 총선과정에서 비례대표가 공약이다라는 슬로건을 중심으로 장애인비례대표를 둘러싼 정치권의 불확실성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조속한 장애당사자의 당선권 배치 확정을 요구한 바 있다.

 

계층을 대변하는 비례대표의 선출과 그를 통한 현실 정치 참여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선출된 당사자들은 물론이고 각 정당과 국회는 이를 위한 장애인 계층의 지속적인 염원의 목소리가 있었음을 기억하고, 그 엄중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

 

무엇보다 장애인비례대표 모두가 각 소속 정당은 다르지만 장애계의 열망과 목소리를 담은 민첩한 움직임을 보여주길 바란다. 특히 이번 총선기간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에서 나타난 국가 재난발생시 정부의 대응은 물론, 소외계층을 살피고 적극 대응해주지 못한 국회에 대한 원망과 질책의 소리를 기억해야 한다.

 

나아가 장애인단체는 처음 국회에 입성한 장애인비례대표의 장애 정책 감수성을 높이고 구체적인 계획수립과 행동을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적극 지원하고 지원군이 되어야 한다. 우리가 염원한, 우리가 요구해온 그 자리가 빛나게 하는 것 역시 중요한 역할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미래통합당의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선거 직후 야당도 변화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이겠다이번 총선에서 드러난 국민의 마음을 잘 새겨 야당도 변화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고 밝히며 이번 총선결과의 의미와 제1야당의 향후 역할을 스스로 되새겼다.

 

또한 위대한 국민의 선택에 기쁨에 앞서 막중한 책임을 온몸으로 느낀다"고 밝힌 문재인 대통령의 말처럼, 압승을 거둔 집권 여당 역시 현 정부의 장애인공약 이행을 위해 주어진 막중한 책임을 다해야 함을 잊지 않길 바란다.

 

이번 총선 결과, 각자가 기억해야할 의미와 역할을 기억하고 모두가 장애정책에 있어서는 정쟁이 아닌 소통으로 장애계 현안 해결에 앞장서 그 어느 때 보다도 장애친화적인 21대 국회가 되길 바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283 제3회 장애인 아고라 “랜선 청춘, 희망으로 통하다” 2020-09-21 53
1282 “공공 장애인 건강검진기관이 필요해요” 2020-09-18 22
1281 목표 달성 어려운 장애친화 건강검진기관, 선정방식 바꿔야 한다 2020-09-10 42
1280 맞춤형 선별지원 속 소외된 생존권. 재난 속 취약계층 빈틈없이 살펴야. 2020-09-10 151
1279 협동조합, 장애인고용창출과 소득증대의 돌파구 될까? 2020-08-31 178
1278 한국장총, 제6대 김동호 정책위원장 위촉 2020-08-28 165
1277 코로나시대 노무관리와 최신 개정 노동법! 업스쿨 비대면 노무특강으로 잡아라! 2020-08-20 189
1276 장애인단체 실무자 맞춤특강! 업스쿨 스페셜 회계특강 멋지게 마무리! 2020-08-13 291
1275 청와대에 장애정책행정관이 없다고요? 2020-08-13 127
1274 한국장총 제9대 공동대표단 재구성 2020-08-10 422
1273 소외감 커지는 언택트 시대의 장애인 2020-07-30 607
1272 에버랜드 ‘장애인 탑승예약제’, 누구를 위한 제도인가 2020-07-30 278
1271 ‘점자법’ 개정 환영, 시각장애인에게 점자문서는 마땅히 제공되어야! 2020-07-30 197
1270 6인승 차량 이용 장애인 통행료 감면을 위한 개정안 늦었지만, 적극 환영한다! 2020-07-30 195
1269 일상의 목숨 건 사투(死鬪), 희생자를 기다리는 지하철 2020-07-28 332
1268 장애인고용촉진 활성화 방안 – 4. 장애유형별 장애인단체의 제안 2020-07-23 290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