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집단적 조현병 의심”이라니... 연초부터 ‘또’ 정치권 장애인 비하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집단적 조현병 의심”이라니... 연초부터 ‘또’ 정치권 장애인 비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1-02-03 11:05:22 조회9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지난 1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이 국회에 모여 ‘북한 원전건설 추진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와 여당의 대응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문제는 그 과정에서 “국민을 우습게 아는 것이 아니라면 집단적 조현병이 아닌지 의심될 정도”라는 장애인 비하 발언을 한 것이 세간의 논란이 되었는데요. 

 

2bed645d24cfc7f80b079dc508f0a15a_1612318018_8571.jpg 

ⓒ연합뉴스(허은아 의원실 제공)  


정치권의 말은 언론에 그대로 옮겨지는 만큼 파급력이 큽니다. 그만큼 언행에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그럼에도 정치인들의 장애인 비하 발언은 비단 어제오늘만의 일이 아닙니다. 이런 상황의 반복이 지겨울 법도 한데 매번 새롭게 분노가 치밀어 오릅니다. 경솔한 언행으로 장애가 정쟁과 비난의 도구로 전락해버린 그 순간,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은 또다시 사회적 낙인의 굴레를 실감하며 상처받고 아파할 것일 테니까요. 

 

 

한국조현병환우회(심지회어머니 대표인 ㄱ씨도 있을 수 없는 일이고 분노한다며 가만히 둬도 매일이 힘든 우리에게 병을 들먹이며 상처를 주는 일은 있어선 안 된다고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했다. (중략조현병 진단을 받은 ㄴ씨는 심각한 편견으로밖에 느껴지지 않는다조현병에 대한 인식 자체가 너무 편협하다고 지적했다당사자 ㄷ씨도 조현병이 무엇인지 제대로 알지 못하면서 사회적 약자인 조현병 당사자에게 상처를 주는 몰상식한 발언을 당장 철회하라고 비판했다.
한겨례(2021.02.01.), ‘북 원전 정치공세’ 위해 조현병 비하한 국민의힘당사자 편협·몰상식  

 

 

정치인들은 사회적 소외계층들이 당면한 문제들을 선도적으로 해결해야 하는 책임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오히려 문제적 발언을 내뱉어 장애에 대한 그릇된 인식을 조장·강화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 왔는데요.


인권위에서 2019년 실시한 ‘혐오표현 국민인식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58.8%가 국회의원 등 정치인이 혐오 표현을 조장한다고 평가했습니다. 이는 정치인들이 혐오 표현을 줄이는 긍정적 역할을 한다는 의견(3.8%) 보다 무려 15배 이상 높게 나타났습니다. 아울러 응답자의 82.3%가 국회 차원에서 정치인의 혐오 표현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데 찬성한 것도 주목해야 합니다. 

 

2bed645d24cfc7f80b079dc508f0a15a_1612317778_6805.jpg 

ⓒ에이블뉴스 


작년에도 여야 지도부의 잇따른 장애인 비하 발언이 세간에 논란이 되었습니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지난해 1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다”고 발언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도 “그런 상태로 총리가 된다면 절름발이 총리”라고 말해 물의를 빚었습니다.
    
두 발언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는 당 차원에서 “차별행위를 중단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라”라고 이례적으로 최고 수준의 조처인 ‘권고’ 결정을 내렸죠. 이와 함께 장애인 인권교육 수강도 권고한 바 있습니다.
    
그럼에도 또 연초부터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우리는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합니다. 숱한 여론의 뭇매와 인권위 권고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정말 장애인 비하인지 몰라서 그랬을까요? 오히려 알면서도 ‘이게 뭐 어때?’라는 식의 무시하는 인식과 태도가 저변에 뿌리 깊게 자리잡은 것 아닐까요?

정치권의 장애 감수성과 인권의식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주는 일련의 사건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를 발언 당사자뿐만 아니라 국회 차원에서도 귀담아들어야 합니다. 반성과 성찰의 계기로 삼아 자정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더 이상 “고의가 아니었다”는 변명을 늘어놓으며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지 않거나, 정쟁적 사안으로 치부해 무시해서도 안 될 것입니다.
    
이번 사건에 대해 국회의장에 대한 권고 차원에서 즉각적인 의견 표명을 할 것을 국가인권위원회에 촉구합니다. 장관이나 국회의원 등 정치인에 대한 인권교육을 단순 권고가 아닌 인권위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진행하는 방안도 마련되어야 할 것입니다.
    
각 당 차원에서도 장애인 비하 언행이 근절될 수 있도록 발언자에게 패널티를 가하거나 인권교육을 실시하는 등 장기적 재발방지대책을 하루속히 마련하길 촉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5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351
장애인정책리포트 '코로나19 1년, 장애인에게 무서운 건 “감염보다 고립”' 2021-02-26 113
1350
장애인 탈시설 정책,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 보여야 2021-02-19 95
1349
봐주기는 끝났다! 반복되는 ‘혐오발언’ 이제는 값 치러야. 2021-02-08 95
1348
제5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2030) 속 장애인 건강목표 부실 2021-02-05 171
열람중
“집단적 조현병 의심”이라니... 연초부터 ‘또’ 정치권 장애인 비하 2021-02-03 95
1346
‘한국 수어의 날’, 첫 생일을 축하합니다! 2021-02-02 84
1345
장애인 특별공급 '묻지마 신청'될 수밖에 없는 이유 2021-01-27 166
1344
2020 장애계 추진과제 결산, 2021 주요 5대 활동 과제! 2021-01-27 290
1343
Q&A로 이해하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살펴보기 [3] 통합돌봄속 장애인은? 2021-01-27 135
1342
Q&A로 이해하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살펴보기 [2] 통합돌봄법안 살펴보기. 2021-01-27 110
1341
Q&A로 이해하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살펴보기 [1] 통합돌봄은 무엇인가? 2021-01-27 86
1340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를 통해 살펴본 2021년 장애계 핵심 정책과제 2021-01-20 201
1339
2021 신축년, 장애계가 꼭 살펴야할 5가지 2021-01-15 286
1338
지역별 복지 편차 해소를 통해 더 나은 사회로! 2020-12-28 250
1337
포스트 코로나 특별판, 지금과는 전혀 다른 미래를 읽을 수 있는 리더가 되자 2020-12-18 537
1336
장애인 비례대표 6개월간의 의정활동 보고 및 장애계 정책 성과 등 다뤄… 2020-12-15 280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