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봐주기는 끝났다! 반복되는 ‘혐오발언’ 이제는 값 치러야.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봐주기는 끝났다! 반복되는 ‘혐오발언’ 이제는 값 치러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1-02-08 09:33:18 조회9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ee6e38bd9ad549068b5c9eceaaa117a7_1612744390_671.jpg 

 

2018년 세계랭킹 1위로 골프계의 정점을 찍었던 미국의 프로골프 선수 저스틴 토마스그가 지난 1월 10일 미국프로골프 투어에서 혼잣말로 중얼거린 성소수자 비하 발언이 파문을 일으켰습니다그대로 방송을 탄 혐오발언은 고스란히 오랜 후원사였던 폴로 랄프로렌과 시티은행에 전달됐는데요두 기업은 곧장 각각 후원 중단(폴로 랄프로렌)과 조건부 후원유지(시티은행결정을 내렸습니다. 

 

이번 강경대응과 관련해 랄프로렌은 저스틴 토마스가 후회하고 있지만그의 행동은 랄프로렌의 가치와는 맞지 않는다며 손절’ 의사를 밝혔는데요또 다른 후원사인 시티은행은 "토마스가 그 단어가 잘못됐다는 것을 인지하는 것 그 이상을 원한다시티은행의 노력으로 더 많은 사람이 그러한 단어를 쓰지 않기를 바란다성소수자에게 미치는 영향을 알기 때문이다"라며 후원금 중 일부를 성소수자에게 기부하는 것을 후원 유지조건으로 내걸었습니다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지게 된 저스틴 토마스본인도 아차-!’했겠지만 이미 때는 늦었습니다저스틴 토마스는 이후 인터뷰를 통해 “(고의는 아니었으나변명할 수 없는 일이다내가 왜 그렇게 말했는지 모르겠다라며 개인적으로 교육 프로그램에 등록할 예정임을 밝혔는데요저스틴 토마스가 깊은 반성 끝에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로 입방아에 오르지 않길 바랍니다
 
이번 사건은 토마스의 발언보다는 기업의 강경대응으로 이슈가 됐는데요시시비비를 가려야하는 사법기관도 아니오국민에게 도덕적인 지탄을 받는 공공기관도 아닌데기업이 앞장 서서 사회적약자에 대한 혐오표현을 좌시하지 않는 점이 멋집니다. “한 번 엎지른 물은 다시 주워담지 못한다 말대로 기업들은 이미 방송을 탄 발언에 대해 후원사로서의 의리를 지키려하거나가해자 편에서 섣부른 용서를 논하지 않았습니다대신 정면으로 문제를 공론화하고 가해자에게 저마다의 처분을 내렸는데요. 

국경을 넘어 반복되는 유명인/정치인들의 소수자 혐오발언들은 한국도 예외가 아닙니다. 더군다나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국회는 이러한 혐오표현에 대해 더 날선 비판과 처분을 받아야할텐데요. 장애인당사자와 장애인당사자 가족이 의회에 입성한 21대 국회에서 여전히 반복되는 국회의원들의 장애인 비하발언, 때마다 분노하는 것도 지칩니다연초부터 집단적 조현병 의심으로 논란을 빚은 국민의힘 의원들, 국회는 자격미달인 의원들에 대한 엄중한 경고를 내려야할텐데요. 여전히 “고의는 아니었다는 무성의한 대응에 가해자 중심의 봐주기식 대처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사회적 약자에 대한 혐오표현은 당장 눈에 보이지 않지만 몸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히는 방사능 물질처럼 우리 사회를 병들게 합니다. 후회한다고해서 뱉은 말이 없던 일이 되지는 않습니다. 아무리 정당이름을 바꾼다한들 내부문제에 '덮어놓고 아웅'하는 태도를 고치지않는다면 국민들의 시선은 달라지지 않습니다.진심으로 달라지고자 한다면, 반복되는 ‘혐오발언’에 대한 값을 이제는 치러야겠습니다.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한 랄프로렌과 시티은행을 국회는 기억해야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351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351
장애인정책리포트 '코로나19 1년, 장애인에게 무서운 건 “감염보다 고립”' 2021-02-26 113
1350
장애인 탈시설 정책, 범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추진 의지 보여야 2021-02-19 94
열람중
봐주기는 끝났다! 반복되는 ‘혐오발언’ 이제는 값 치러야. 2021-02-08 95
1348
제5차 국민건강증진종합계획(HP2030) 속 장애인 건강목표 부실 2021-02-05 170
1347
“집단적 조현병 의심”이라니... 연초부터 ‘또’ 정치권 장애인 비하 2021-02-03 93
1346
‘한국 수어의 날’, 첫 생일을 축하합니다! 2021-02-02 83
1345
장애인 특별공급 '묻지마 신청'될 수밖에 없는 이유 2021-01-27 165
1344
2020 장애계 추진과제 결산, 2021 주요 5대 활동 과제! 2021-01-27 289
1343
Q&A로 이해하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살펴보기 [3] 통합돌봄속 장애인은? 2021-01-27 134
1342
Q&A로 이해하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살펴보기 [2] 통합돌봄법안 살펴보기. 2021-01-27 109
1341
Q&A로 이해하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살펴보기 [1] 통합돌봄은 무엇인가? 2021-01-27 85
1340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를 통해 살펴본 2021년 장애계 핵심 정책과제 2021-01-20 200
1339
2021 신축년, 장애계가 꼭 살펴야할 5가지 2021-01-15 285
1338
지역별 복지 편차 해소를 통해 더 나은 사회로! 2020-12-28 249
1337
포스트 코로나 특별판, 지금과는 전혀 다른 미래를 읽을 수 있는 리더가 되자 2020-12-18 537
1336
장애인 비례대표 6개월간의 의정활동 보고 및 장애계 정책 성과 등 다뤄… 2020-12-15 279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