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강원국의 글수선] 글을 잘 쓰고 싶다면, 독자입장에서 쓰세요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강원국의 글수선] 글을 잘 쓰고 싶다면, 독자입장에서 쓰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1-09-03 10:43:16 조회509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글을 잘 쓰고 싶다면,  독자를 명확히 하고 독자의 입장에서 글을 쓰세요” 

 

a82b1a69d0aee40591a4594cfdcba667_1630480719_2972.JPG 

 

명사특강 II <강원국 작가's 글 수선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글쓰기 특강">  강원국 작가(대통령의 글쓰기」 작가)

 

사업제안서사업실행계획사업결과보고보도자료성명서활동브리핑장애인단체 실무는 문서작업의 연속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흰 것은 종이요 검은 것을 글씨로다.’하며 괴로움을 호소하는 장애인단체실무자가 많지요.

 

왠지 친근하고 왠지 내 편 같은마음을 움직이는 글쓰기는 무엇이 다를까요? 핵심은 글쓴이의 취향성향지향이 독자와 얼마나 비슷한 지에 있습니다. 강원국 작가는 글을 잘 쓰고 싶다면 독자를 명확히 하고 독자의 입장에서 글을 쓸 것을 조언합니다과녁을 정하듯 한 명의 독자가 정해지면 글을 쓰기가 한결 수월해집니다독자(상사)가 글을 통해 얻는 것이 있다고 느끼도록 필요한 정보와 논리를 담고 취향을 반영합니다여기에 진정성까지 녹여낸다면 금상첨화겠지요.

 

fa422e13ab1f2c68a35acdb6fe3b0ba1_1630566180_1469.JPG 

 

잘 들어야 잘 쓸 수 있다.” 

마음을 움직이는 글을 쓰고 싶다면 독자가 평소에 하는 말을 경청하는 것이 중요합니다이때 깨알같이 모든 말을 받아 적기보다는 우선순위와 핵심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합니다평소 메모하는 습관도 글쓰기 역량을 키우는 좋은 방법인데요새로 알게 된 정보나 일상적인 생각과 느낌들을 기록으로 남기는 것을 추천합니다.


fa422e13ab1f2c68a35acdb6fe3b0ba1_1630566086_8992.PNG 

 

수강생 QnA시간에는 글쓰기 관련 고민이 쏟아졌는데요.

 

Q1.  문장 쓰기가 너무 어려워요! 

강원국 작가는 '함께 쓰기'를 해법으로 제안합니다. 다양한 배경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함께 쓰다보면 초안을 쓰는 부담감은 덜고 글의 전문성은 높일 수 있습니다

 

Q2. 갑작스럽게 상사가 행사관련 연설문을 작성하라고 지시한다면?

 ‘해야 할 말’, ‘하고 싶은 말’, ‘듣고 싶어하는 말세 가지를 기억해야겠습니다. 각각 행사 주관처와 상사(발언자), 청자(참석자)를 고려해 글을 쓴다면 막막한 글쓰기가 한결 수월해집니다.  

속 시원한 솔루션이 담긴 글쓰기특강에 수강생들은 글을 쓰기 위한 여백이 두렵고 어떻게 옮겨야 할지 몰라 피하기만 하고 있었는데 오늘 강의로 시원하게 해결 된 것 같습니다.”,  “작가님 책을 읽으면서 생각과 글쓰기의 뿌리가 더 단단해졌다는 느낌을 받았었는데 강의로 뵐 수 있어서 너무 기뻤습니다.” 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fa422e13ab1f2c68a35acdb6fe3b0ba1_1630566237_2425.PNG 

우수 수강생으로 선정된 5명의 장애인단체실무자에게 제공된 특별선물! 강연 후에도 배움을 이어갈 수 있도록 명사가 직접 선정한 신간도서에 저자의 친필서명을 담아 전달했습니다. 이번 글쓰기 특강으로 장애인단체실무자 여러분이 글쓰기의 달인으로 한 걸음 더 성장하시기 바랍니다.

 

 

 ※ 다음 교육이 궁금하다면?

 카카오톡채널 친구추가http://pf.kakao.com/_xopAGxb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2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429
상상과 현실이 잇는 곳 메타버스! 장애인도 함께 할 수 있을까? 2021-10-08 134
1428
장애인에게 주치의 선택권 줘야한다 2021-09-16 562
1427
우리가 '장애인 혐오'에 예민해져야 하는 이유 2021-09-14 428
1426
3차 주치의 시범사업 실패를 되풀이하지 말라 2021-09-09 510
1425
장애인 건강주치의를 찾아본 당사자들의 이야기 2021-09-08 457
1424
'바늘 구멍'만한 장애인 교원의 길 2021-09-07 181
1423
의사, 장애인 모두 외면한 장애인건강주치의 시범사업 2021-09-07 185
1422
능력 벗어난 복지부 장애인정책국 주치의사업에서 손 떼라 2021-09-03 492
열람중
[강원국의 글수선] 글을 잘 쓰고 싶다면, 독자입장에서 쓰세요 2021-09-03 510
1420
[윤대현의 마음빨래] 번아웃, 하루 10분 산책으로 예방하세요 2021-09-03 495
1419
장애인 건강주치의제도, 쿠바 의료시스템 속에서 답을 찾아보자 2021-08-31 120
1418
장애인권리보장법, 왜 필요하고 무엇이 중요할까요? 2021-08-31 636
1417
장애인건강주치의 사업 현황과 장애인 당사자 사례발표회 2021-08-30 176
1416
"재가 중증장애인은 언제 백신접종이 가능합니까?" 2021-08-19 614
1415
진통겪은 '탈시설 로드맵' 실천이 관건이다 2021-08-19 720
1414
장애인올림픽대회 24일 개막… 중계 대폭 늘려야 2021-08-19 271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