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횡단보도 녹색신호 시간 연장하고, 장애인보호구역 지정을 확대하라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네이버 포스트
  • top

횡단보도 녹색신호 시간 연장하고, 장애인보호구역 지정을 확대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5-03-04 00:00:00 조회1,757회 댓글0건

본문

 

횡단보도 녹색신호 시간을 연장하고, 장애인보호구역 지정 확대를 요구한다!

- 녹색신호 시간 0.8당 1초 준수하고, 보행 전 대기 시간 3초 이상으로 연장

- 장애인보호구역 지정에 대한 적극적 홍보 필요

 

장애인이나 노인의 경우 신체적 특성으로 인해 횡단보도를 건널 때 짧은 신호시간으로 각종 사고위험에 더 많이 노출되어 있다. 우리나라의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수 대비 보행 중 사망자수 비율은 39.1%OECD 국가 중 최하위이다. 최근 5년간 교통사고 중 횡단 중에 발생하는 보행자 사고는 전체보행자 사고의 64.9%를 차지하고 있다(교통안전공단, ‘14.5.8. 보도자료).

횡단보도 신호시간은 교통신호기설치관리매뉴얼의 보행자신호 시간 계획에 따라 녹색신호 시간의 녹색고정시간은 1m1, 녹색점멸시간은 1.3m1초로 설정되어 있다. 그러나 교통약자의 안전한 보행을 위해 지정된 장애인·노인·어린이보호구역의 경우는 보행특성을 고려해 0.8m1초로 규정하고 있다.

이러한 규정에도 불구하고 상당수의 보호구역 내 횡단보도는 일반 보행자 기준으로 설정되어 있어 각종 교통사고의 위험이 높다. 최근 강원일보(‘15.1.15)가 강원도 내 주요도시의 횡단보도 50곳을 무작위로 조사한 결과에서도 60%에 달하는 횡단보도가 규정보다 짧게 파란불 신호를 운영하고 있었다. 특히 교통약자들이 자주 건너는 횡단보도는 문제가 더 심각한 것으로 보도된 바도 있어 보행자의 특성에 맞춰진 신호 시간의 준수가 필요하다.

또 횡단보도의 보행 전 대기시간(차량신호등이 빨간불로 바뀌는 동시에 보행자 녹색불로 바뀌는 시간)은 보통 1~2초로 설정되어 있다. 그러나 발달장애인이나 어린이들의 경우 횡단보도를 건널 때 주변을 잘 살피지 않고 파란색 신호등이 켜짐과 동시에 횡단보도를 뛰어서 건너는 경우가 빈번해 횡단보도에서 크고 작은 사고를 경험하고 있어 보다 안전한 보행을 위해서는 보행 전 대기시간의 연장이 필요하다. 지난 ‘11~13년에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의 50%는 횡단 중에 발생해 매년 30여명의 어린이가 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국회의원 임내현, ’15.2.5. 보도자료).

최근 안전에 대한 국민의식이 높아지면서 보행약자를 위한 교통사고 예방 대책이 수립되고 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장애인에 대한 교통사고 예방대책은 매우 미진하다. 이는 보호구역지정에서도 볼 수 있는데 ‘13년 행정자치부가 발표한 보호구역 지정 현황을 보면 어린이보호구역 15,136개소, 노인보호구역 593개소, 장애인보호구역 28개소로 어린이·노인보호구역에 비해 장애인보호구역 지정률이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처럼 보행약자인 장애인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장애인의 보행행태와 장애특성 등을 고려해 장애인복지시설이나 특수학교 등 장애인의 왕래가 많은 구간의 장애인보호구역 지정을 확대하고, 보호구역 내 횡단보도의 녹색신호 시간(0.8m1) 준수 및 횡단보도 보행 전 대기시간을 연장(3)할 필요가 있다.

이에 장애인의 생활불편 민원사항에 대한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장애인단체 실무책임자로 구성된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위원회(사무국: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에서는 장애인보호구역 지정 확대와 횡단보도 녹색신호 시간 연장 요구를 경찰청과 17개 시·도에 정책건의를 했다.

 

2015. 3. 4.
장애인제도개선Solution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7-08-19 04:15:13 성명서/보도자료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54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254 '코로나19가 가져온 변화, 장애인단체는 무엇을 고민해야 하나?' 포럼 개최 2020-06-04 27
1253 21대 국회, 장애 관련 법령과 제도 정비부터 챙겨나가야. 2020-06-03 27
1252 코로나19, 도미노처럼 무너진 장애인의 삶 2020-05-28 253
1251 제2회 장애인 아고라 “코로나19, 장애인은 더 힘들다!” 2020-05-15 527
1250 '내가 보조공학기기를 지원받지 못 하는 이유!'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의 미팅 2020-05-15 226
1249 장애계최초 온라인직무교육 성황리에 마무리 2020-05-08 277
1248 [긴급점검] 코로나19 장애유형별 피해 상황과 대책은? 2020-05-08 409
1247 장애인단체 온라인직무교육 장애계 처음 실시! 2020-05-07 205
1246 국가인권위원회, '청도대남병원 폐쇄병동 등 긴급구제조치' 관련 진정사건 처리결과 2020-05-07 89
1245 2020 총선장애인연대 활동 결산 2020-04-29 208
1244 제40회 장애인의 날, 권리 보장을 위한 시스템을 만들자 2020-04-21 164
1243 장애인 비례대표 3명 당선 성과...의원의 역할 되새겨야 할 때 2020-04-16 458
1242 전동보조기기 이동 안전 빨간불! 2020-04-14 251
1241 21대 총선 ‘장애인 공약’ 체크!(민생당, 민중당, 깨어있는시민연대당 ) 2020-04-14 195
1240 하루 앞으로 다가 온 총선, 우리의 선택은? 2020-04-14 223
1239 장애인 비례대표 후보들은 어떤 미래를 꿈꿀까? 2020-04-08 404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