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한국장총, 장애인 근로자를 위한 방안 모색하다!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한국장총, 장애인 근로자를 위한 방안 모색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7-10-31 16:38:50 조회1,187회 댓글0건

본문

지난 10월 24일(화) 오전 한국장총 회의실에서 장애인최저임금 보전 방안 모색을 위한 한국장총 직업재활위원회 1차 회의가 진행되었다.

 

59079ca50822a2f115ccfb4960418868_1509435483_0033.JPG 

 

직업재활위원회(위원장: 우석대학교 김동주 교수)는 한국장총의 3개 전문위원회 중 하나로 장애인직업재활 분야 전문가들을 위촉하여 현안을 살펴보고 대안을 모색하는 활동을 진행한다. 위원회는 장애인근로자 최저임금보장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를 진행한다.

 

위원회의 위원으로는 김달봉 교사(한국육영학교), 김동주 교수(우석대학교), 남권우 원장(부천장애인직업재활시설), 변경희 교수(한신대학교), 신현욱 교수(전주대학교), 이기학 직업지원팀장(금천장애인종합복지관), 이창희 교수(대구사이버대학교), 하강택 원장(마포구립장애인직업재활시설)이 참석한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직업재활위원회 회의에서는 최저임금 적용 시 예상 문제를 살펴보고, 최저임금 적용에 따른 전제조건에 대해 논의하였다.

 

59079ca50822a2f115ccfb4960418868_1509435497_2503.JPG 

59079ca50822a2f115ccfb4960418868_1509435570_2009.JPG 

위원들의 논의 결과에 대해 간략히 소개하면,

 

첫째, 최저임금 적용 시 예상되는 문제로 최저임금 인상 시행에 따른 문제, 지원방식 등 고용장려금 이중보전, 근로방식의 문제 등이 있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최저임금 적용 시 근로작업장 근무 장애인들은 기본급여가 인상되지만 시설의 매출이 인상되지 못하며, 국가에서 중소기업 단위로 보전하겠다고 공언하였지만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보전에 대하여 후순위가 될 가능성이 높다. 직업재활시설에서 급여가 보장되니 장애인들이 근로에 대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아 생산성이 저하되고, 직업재활시설에 근무하지 않는 장애인들과 형평성 논란(역차별) 등의 문제가 우려된다.

 

두번째로 장애인 근로자최저임금 적용을 위한 전제조건으로 직업재활시설의 역할 확대, 예산확보 등에 대하여 논의 하였다. 

 

직업재활시설에서 장애인의 최저임금을 보전해주지 못하는 이유는 수익 때문이다. 결국 사업주에 대한 국가의 비용 보전이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장애인고용장려금을 직업재활시설의 운영비로 사용하는 것이 아닌 장애인에 대한 직접 투여하는 방식 등 최저임금 지원 방식에 대한 고민도 필요한 상황이다.

 

직업재활위원들은 장애인 최저임금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직업재활시설 운영방식과 역할 확대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활동보조에서 남는 예산을 직업적응훈련을 위한 바우처로 사용 확대, 교육부 예산 등을 활용 방안, 미국같이 탈수급 시 해당 시설에 인센티브 제공, 기업 및 자원연계를 통한 직업재활시설의 소득증대 등 다각적인 방법이 모색되었다. 

 

근로능력이 떨어지는 장애인들을 위한 직업적응 훈련 시설(기관)을 통해 임금근로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 이용자들의 불만이 많은 장애인생산품 판매시설, 사업자 중심적인 직업재활서비스의 프로세스가 변화되어야 한다. 

 

결과적으로 직업재활시설의 역할 재정립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는 것이 회의의 결과였다. 장애인직업재활시설에서 ‘보호작업’이라는 틀을 버리게 하고, 역할증대를 통해 직업재활시설이라는 부정적 이미지들도 바꿔야 장애인도 결과적으로 일반일자리로 전환할 수 있다는 것이 위원들의 중론이었다.

  

한국장총 직업재활위원회 1차 회의는 향후 회의에서 구체적 방안 마련과 논리를 세우는 과정을 가지기로 하고 마무리 되었다.

Total 1,07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075 장애인 의무고용은 외면, 친인척 채용에 혈안인 공기업들은 각성하라! 2018-10-18 191
1074 지역별 천차만별 장콜! 지역장애인단체 주요 과제로 채택! 2018-10-15 50
1073 장애인 인권 지킴이! 올해의 장애인인권상 주인공을 찾습니다! 2018-10-02 225
1072 권리보장법, 장애인의 복합차별을 담다 2018-09-21 236
1071 소위원회 중심 아젠다 발굴, 변화하는 장애인공동대응네트워크 2018-09-21 229
1070 장애등급제 폐지, 이대로 괜찮은걸까? 2018-09-21 283
1069 첫 번째 직무특강, "마음 MRI로 풀어내는 커뮤니케이션" 2018-10-18 15
1068 장애인의 자기결정권 침해! 성년후견제 개선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결성 2018-10-05 41
1067 [2018 제3차 장애인최고지도자포럼]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초청 장애계 요… 2018-09-21 176
1066 [2018 제3차 장애인최고지도자포럼]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초청 장애계 요… 2018-09-21 218
1065 [제3회 장애인 아고라] 정신장애인의 지역사회정착을 이야기 하다. 2018-09-20 217
1064 전국 장애인단체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모여 개최된 '제25회 한마음교류대회' 2018-09-18 225
1063 2018 제3차 장애인최고지도자포럼 개최알림 2018-09-10 363
1062 실망스러운 2019 예산안, 장애 이슈 더욱 반영해야 2018-09-07 703
1061 「장애인권리보장 및 복지지원에 관한 법률(안)」속 변화상(變化像) 2018-09-07 440
1060 '장애인거주시설 촉탁의사 제도개선' 장애인 건강권 우선 고려 필요 2018-09-06 462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