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다양한 장애 이슈 부족, 재탕 수준 국정감사 > 활동브리핑

본문 바로가기


활동브리핑

이슈&활동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다양한 장애 이슈 부족, 재탕 수준 국정감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7-11-09 16:27:09 조회3,975회 댓글0건

본문

지난 10월 31일 2017년도 국정감사가 종료되었다. 문재인대통령의 첫 번째 국정감사였기에 국민 각계각층에서 촉각을 곤두세우고 결과를 기대했다. 장애계 이슈는 어땠을까? 장애계 국감 이슈는 다음과 같다. 

 

1. 신뢰 없는 장애등급 판정

성일종 의원에 의하면 지난 5년간(‘13~’17) 재판정을 통해 등급이 하향된 장애인은 63,098명이다. 강석진 의원은  최근 9년 동안 253,280명이 ‘장애등급외’ 판정을 받았음을 지적하였다. 등급외 판정은 ‘09~’10년 각각 2.4%, 4.7% 수준이었지만, 국민연금공단 판정 이후 2011년 16.7%, 2014년 15.9%로 급증하였다는 것이다.

 

등급 외 판정, 등급재판정 탈락 등으로 인해 등급판정 기관에 대한 불신이 커져가고 있으며, 이로 인한 복지 사각지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장애등급은 서비스 급여자격 제한기준으로 활용되고 있기에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은 어설픈 등급판정에 대한 책임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2. 내부장애인과 고령장애인은 활동지원서비스 없어도 된다?

김승희 의원 자료에 의하면 ‘활동지원제도 신규 신청자 및 인정자 현황 조사’ 결과 내부장애인(신장, 심장, 장루, 요루) 평균 55.85%만이 활동보조신청이 인정되었다. 뇌병변 97.33%, 시각94.27% 등 다른 장애 유형과 큰 차이를 보인다. 이는 활동지원 인정조사표가 신체적 장애 위주에 맞춰져 있어 내부 장애인들의 장애 특성이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활동보조서비스를 이용하는 장애인은 만65세가 도래하면 노인장기요양서비스로 전환되는데 올해 노인장기요양급여 미신청자가 20.5%라고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민연금공단이 서비스전환을 별도로 관리하지 않기에 요양급여 신청을 모르는 장애인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활동보조에서 장기요양으로 전환되는 고령장애인들이 복지사각지대로 내몰릴 우려가 있다.

 

3. BF인증 관리·감독 소홀한 장애인개발원

윤소하 의원 자료에 의하면 한국장애인개발원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인증)대상 건물 현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BF의무인증대상 시설 568개소 중 208개소(인증 비율 36.6%)가 인증을 받았다. 그런데 대구, 인천, 세종은 의무인증을 받아야 하는 기관의 수보다 BF인증을 받은 기관이 상회하는 결과가 나왔다. 개발원이 대상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증거이다. 또한 BF인증 공공 민간시설물 91%가 사후관리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4. 10년째 정착되지 못한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

공공기관 절반 이상이 4년 연속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를 지키지 못하고 있다. 4년 연속 공공기관 50% 이상이 우선구매 비율에 미달하거나, 결과를 제출하지 않았다. 특히 교육청의 구매율은 평균 0.81% 수준으로 법적 기준 1%에 미달하고 있다. 아직도 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가 시행된 지 10년이 지났음에도 제대로 정착되지 못하였다고 볼 수 있다.

 

5. 쌓여가는 장애인 의무고용 부담금, 탁상공론 장애인 최저임금 보장

국내 30대 대기업 중 27개 기업이 장애인 의무고용을 위반하였다. 3년간 고용부담금 1조 2,859억 원 중 30대 대기업의 고용부담금은 3,055억 원으로 전체 부담금 중 24%를 차지한다. 장애계는 누적된 장애인고용기금을 활용하여 장애인 최저임금 보전을 주장해왔다. 하지만 신창현 의원은 장애계의 요구와는 달리 최저임금 적용제외 대상의 ‘기준’ 완화만을 국감에서 언급하였다. 고용노동부 장관도 기준 완화를 약속하였다. 장애계 의견 없이 정부의 탁상공론을 제대로 보여준 장면이라 할 수 있다.

 

이번에도 많은 장애계 이슈들이 국정감사에 나왔다. 그러나 대부분 과거의 국정감사의 재탕 수준에 불과하였다. 장애계가 국회에 요구한 장애인건강권법 시행에 따른 하위법령의 문제점, 신분당선 장애인요금 할인감면 철회, 강서 특수학교 설립 과정 주민 갈등, 콘서트 등 문화·예술 분야에 장애인 접근성을 향상 등 많은 이슈가 있었음에도 국정감사에서 질의되지 못하였다. 

 

2017 국정감사가 끝난 것에 안주하지 말아야 한다. 장애계와 정부부처 그리고 제20대 국회는 이번 국감 드러난 이슈들, 그리고 질의되지 못했던 문제들을 끝까지 추적하고 해결을 위해 앞장서야 할 것이다.

 

Total 1,075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활동브리핑 목록
번호 이미지 제목 작성일 조회수
1075 장애인 의무고용은 외면, 친인척 채용에 혈안인 공기업들은 각성하라! 새글 2018-10-18 102
1074 지역별 천차만별 장콜! 지역장애인단체 주요 과제로 채택! 2018-10-15 40
1073 장애인 인권 지킴이! 올해의 장애인인권상 주인공을 찾습니다! 2018-10-02 216
1072 권리보장법, 장애인의 복합차별을 담다 2018-09-21 232
1071 소위원회 중심 아젠다 발굴, 변화하는 장애인공동대응네트워크 2018-09-21 226
1070 장애등급제 폐지, 이대로 괜찮은걸까? 2018-09-21 276
1069 첫 번째 직무특강, "마음 MRI로 풀어내는 커뮤니케이션" 새글 2018-10-18 6
1068 장애인의 자기결정권 침해! 성년후견제 개선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결성 2018-10-05 38
1067 [2018 제3차 장애인최고지도자포럼]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초청 장애계 요… 2018-09-21 172
1066 [2018 제3차 장애인최고지도자포럼]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 초청 장애계 요… 2018-09-21 211
1065 [제3회 장애인 아고라] 정신장애인의 지역사회정착을 이야기 하다. 2018-09-20 212
1064 전국 장애인단체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모여 개최된 '제25회 한마음교류대회' 2018-09-18 221
1063 2018 제3차 장애인최고지도자포럼 개최알림 2018-09-10 356
1062 실망스러운 2019 예산안, 장애 이슈 더욱 반영해야 2018-09-07 699
1061 「장애인권리보장 및 복지지원에 관한 법률(안)」속 변화상(變化像) 2018-09-07 435
1060 '장애인거주시설 촉탁의사 제도개선' 장애인 건강권 우선 고려 필요 2018-09-06 457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