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교통약자 우선좌석 및 우선탑승교배정, 법 개정 무의미! > 제도개선

본문 바로가기

제도개선

토론&개선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교통약자 우선좌석 및 우선탑승교배정, 법 개정 무의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0-10-05 13:20:42 조회118회

본문

e1d62f887c0f37adbcc8b238add14680_1601871192_6201.PNG


 우선좌석, 우선탑승교 시행 안 돼 교통약자 편의 보장 못 받아...

 

휠체어를 사용하는데 다리를 굽힐 수가 없어 항공기 이용 시, 어느 정도 공간 확보가 절실합니다. 하지만 우선 좌석 배정을 받기가 쉽지 않아 매번 항공기 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휠체어 장애인 A


올해 2항공사업법이 개정되면서 교통약자 우선좌석 배정 및 탑승교 우선배정이 시행되어져야 하나, 제대로 시행이 되어 지고 있지 않아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인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개정된 법에 의하면, 항공교통사업자는 교통약자의 편의를 위해 항공기 내 우선좌석을 운영해야하고, 교통약자가 요청할 시 휠체어 탑승설비(탑승교 등)를 우선 배정하여야 한다. 하지만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에서 국내 항공사 다섯 곳에 확인한 결과, 우선좌석이 운영되고 있는 곳은 세 곳에 불과했고, 그나마 세 곳 중 한 곳은 장애인의 이동편의를 전혀 고려하지 않은 좌석인 것으로 드러났다. 탑승교 배정 역시, 다섯 곳 중 두 곳에서만 우선 탑승교 배정을 시행하고 있었고, 나머지는 법이 개정된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 했다.

 

 

국내 항공사 중 교통약자 우선좌석배정 및 우선탑승교배정을 모두 시행하고 있는 항공사는 에어부산이 유일했다. ‘에어부산의 경우, 공간 여유가 있는 앞 열을 장애인 우선좌석 배정으로 지정(비장애인 예매 불가)해두었고, 휠체어 이용 장애인이 요청 전, 예약 시 장애인 할인율이 적용되었는지 현황을 미리 파악 후 우선 탑승교를 배정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우는 교통약자 우선좌석배정을 운영하고는 있으나, 비장애인도 예매 가능한 시스템이라 교통약자인 장애인은 예매가 완료된 좌석은 우선좌석이라 할지라도 이용할 수가 없다.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에서는 우선탑승교배정 및 우선좌석배정 시행관련하여 개정된 법을 정확히 인지하고, 이에 따른 기준 등 지침을 마련할 수 있도록, 각 항공사 및 한국공항공사에 건의서를 전달하였고, 국토교통부에 역시 시행 여부 등 철저한 관리·감독을 이행해줄 것을 요구했다.

진행상황도 목록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도개선 목록

105 EBS강좌, '수어 없고 자막 줄어' 청각장애인 학습권 침해!

진행중
○ 진행상황 1)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교육부에서는 온라인 개학 시행을 발표했는데요. 이에 비대면 수업으로 변경돼 장애인들은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 할 것을 우려하였습니다. (관련기사 : http://asq.kr/uTzTX6RpUPX6i)2) 이같은 우려로 3월, 교육부는 '장애학생 원격수업 지원계획'을 마련하여 시청각 장애학생에게 원격수업 자막, 수어, 점자 등을 제공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제대로 시행되어지지 않아 청각장애인들은 학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 http://asq.kr/tFmc21lL98Xhh) 3) 10월 국정감사에서도 이와 관련, EBS는 지적을 받은 바 있습니다. 수어는 전혀 제공되지 않고, 자막 서비스는 코로나 이전인 지난해보다도 줄었기 때문입니다. (관련기사 : http://asq.kr/ZXX7pyr4GJeLr)4) 10월 말 교육부와 EBS에 자막서비스를 전 강좌에 확대해 줄 것과 수어서비스 도입 계획 마련 요청 등 이와 관련된 내용을 담은 건의서를 전달하였습니다. (관련기사 : http://asq.kr/p69IEXd7Iz267) 이후 회신이 오는대로 본 홈페이지에 업데이트하도록 하겠습니다.

102 소득신고 잘못돼 활동지원비용 더 냈는데, 못 돌려받는다?

진행중

101 교통약자 우선좌석 및 우선탑승교배정, 법 개정 무의미!

진행중

92 수수료 면제 신청 시, 무조건 은행 방문 관행 문제

진행중

90 장애인등록증 분실 시 악용 '무방비'

진행중

86 안전을 위한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응급 시 안전 못 지켜'

진행중

85 코로나19, 소외된 고위험군 장애인들을 위한 대책은 부재

진행중

82 홈네트워크의 시각장애인 접근성 보장 전혀 안 된다!

진행중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