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청각장애인, 방통고마저 학습의 장벽 높다 > 제도개선

본문 바로가기


제도개선

토론&개선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청각장애인, 방통고마저 학습의 장벽 높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7-12-11 18:52:55 조회2,769회

본문

09f79814157969852d4fcf919050ed3f_1512986343_266.jpg

방송통신고등학교 오프라인 수업 환경의 미비로 청각장애인들이 학습에 고충을 겪고 있다

 

정규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 한 이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는 방송통신고등학교! 하지만, 청각장애인에게까지는 그 기회가 균등하게 제공되지 못 하고 있는 듯 합니다.

 

우리나라는 전국 16개 시·42개 공립 고등학교에 부설 형태로 방송통신고등학교를 설치하여 정규 고등학교에 진학하지 못한 이들을 대상으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오프라인 수업 시 청각 및 언어장애인을 위한 편의 서비스가 미흡하여 해당 유형의 학생들이 학습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방송통신고등학교 특성 상 강의는 대부분 온라인으로 진행되나 재학생은 한 달에 두 번, 즉 격주에 1번씩 오프라인 수업에 필히 참석하여야 하며, 하루에 8시간 이상 진행하는 것이 원칙(학교 실정에 따라 가감)입니다.

 

저는 집안 형편이 어려워서 고등학교에 진학할 수가 없었어요. 그런데 제가 가고 싶은 회사에서 고졸 이상의 학력을 요구해 늦게라도 고등학교 졸업장을 받고자 방통고에 입학했습니다. 졸업장이 절실했기에, 일하면서도 어떻게든 시간을 내 짬짬이 수업에 참여했어요. 청각장애인이라 비장인에비해 수업을 듣는데 제약이 따르기에 자막에 의지해 온라인 강의를 수 없이 반복해 듣고 또 들었죠. 그런데 오프라인 강의는 수화통역사가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칠판에 그때그때 세세하게 정리해주는 것도 아니라, 수업을 따라가기 정말 너무 힘이 듭니다.

-방통고에 재학중인 청각장애인 학생 이모 씨

 오프라인수업 시 수어통역사 서비스 제공 및 체계적 의사소통 지원책 마련이 절실합니다!

 

위 사례처럼 오프라인 수업 시 청각 및 언어장애인을 위한 편의 서비스가 미흡하여 해당 유형의 학생들이 학습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청각 장애인의 경우, 학교 내 수어통역사 서비스를 지속적·체계적으로 제공받지 못하여 사실상 수업에서 배제되고 있는 게 현실입니다. 이는 결과적으로 한국수화언어법」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등을 위반한 것이기도 합니다.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방송통신고등학교 내 수화통역사 배치가 의무화 및 교사대상, 청각·언어장애인 등 의사소통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가이드라인 마련을 교육부와 16개 시·도 교육청에 요구하였습니다.

 

진행 경과

○ 2017.12.01 일 교육부와 16개 시·도 교육청에 건의서를 제출하였고, 관련기관에서 아래와 같이 공문으로 회신하였습니다.

-교육부: 각 기관에 협조 공문을 배포하였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2018추경을 통해 예산 확보 후, 2학기에는 청각장애학생이 재학하고 있는 학교에 수화통역사 고용을 위한 예산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교원대상으로 장애특성에 따른 의사소통 및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자료도 제작 및 안내할 예정이라고 답했습니다.

-부산시교육청: 청각장애인 학생이 없으며 추후 재학 시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인천시교육청: 현재 수화통역사를 영입하여 수업을 진행중이며, 교육자료 배포는 교육부에 건의하여 일괄적으로 하는 것이 효율적이라고 판단하여 추후 교육부와 협의해 진행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광주시교육청: 청각장애인 학생이 없으며 추후 재학 시 수화통역사를 영입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더불어 교육자는 본교 교직원으로 장애인식 개선 교육 및 통합교육 연수에 참여 중이고, 국립특수교육원에서 현재 장애 특성 고려한 교육 자료도 배포중이라고 답했습니다.

-대전시교육청: 청각장애인 학생이 없으며 추후 재학 시 반영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더불어 방통고 교사 대상으로 주기적으로 인식개선위한 교육을 실시하도록 통보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울산시교육청: 청각장애인 학생은 없으며, 유형에 맞는 교육자료 배포는 특수교육지원센터 담당자와 협의하여 적극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충북교육청: 청각장애인 학생이 없어 필요성을 느끼지 못 한다고 답했습니다.

-충남교육청: 건의 내용을 수용하여 수어통역사 배치 및 교사 대상 교육 실시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전북교육청: 전라북도 내 2개 학교에서 필요하다는 요구가 없어, 필요성을 느끼지 못 하며 장애인식개선교육은 현재 실시 중이라고 답했습니다.

-전남교육청: 20181학기부터 수어통역사 배치 및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경남교육청: 2018년부터 수어통역사 배치 및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제주교육청: 청각장애인학생이 없어 필요성을 느끼지 못 하나 수어통역사 배치는 예산 문제이기에 관련 논의는 해 볼 것이라고 하였고, 교육은 연수를 통해 진행하고자 한다고 전했습니다.

제도개선 목록

47 hi-쉼마루 앱의 시각장애인들을 위한 서비스, 실효성 없다!

진행중

46 고속도로 졸음쉼터 내 장애인 화장실은 없다?

진행중

42 장애인을 치매환자로 만드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진행중

41 장애인 울리는 KTX의 ‘오락가락’ 승하차 서비스!

진행중

38 청각장애인, 방통고마저 학습의 장벽 높다

진행중

36 '전국 6곳' 불과한 장애인운전지원센터

진행중

34 비장애인 관객 편의만 중시하는 국내 3대 국제영화제

진행중

32 국립전시관람시설 내 '주먹구구식' 장애인 대상 관람 편의 서비스

진행중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