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만성신부전증환자, 산정특례 혜택받으려면 투석당일로 제한 > 제도개선

본문 바로가기

이슈&활동

  • youtube
  • facebook
  • instagram
  • 네이버 포스트

만성신부전증환자, 산정특례 혜택받으려면 투석당일로 제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9-09-09 18:13:32 조회7,580회

본문

631e3408fc0a46f5f43d5368509db6c0_1568018287_8643.PNG

 <출처: KTV 국민방송>

 

만성신부전증환자의 산정특례 대상 기준이 인공신장투석 실시 당일로 제한되고 있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산정특례란 중증질환(암, 심장·뇌혈관질환, 희귀난치성질환, 결핵, 중증화상, 중증외상, 중증치매)으로 진료비 부담이 큰 질병에 대해 환자 본인이 부담하는 본인 부담금을 경감해 주는 제도입니다.

 

2003년 산정특례 적용대상을 보면 만성신부전 환자 모두에게 적용되는 것으로 2017년 기준 20만 6천명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하지만 만성신부전 환자의 산정특례 적용기간을 투석 당일로 제한하고 있어서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만성신부전증환자의 산정특례 대상 기준(현재)>

 

구분

대 상

특정기호

1

만성신부전증환자의 경우

 

 

. 인공신장투석 실시 당일

V001

 

. 계속적 복막관류술 실시 또는 복막관류액 수령 당일

V003

 

. 신이식술후 조직이식 거부반응 억제제를 투여받은 당일

V005

 

 

혈액투석을 하는 중증신장장애인들은 투석을 위한 혈관시술 뿐만 아니라 심장혈관병원, 안과, 피부과, 정형외과 등 합병증으로 인해 다양한 병원진료를 빈번하게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투석 당일에는 몸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하고, 아울러 강제로 수분 역시 제거하기 때문에 투석 후에는  기진맥진하여 타 진료를 받을 여력이 없는 실정입니다.

 

현행 제도 상 투석하는 당일 이외의 진료에는 산정특례 적용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혈관수술과 같은 경우 최소 30만원에서 최대 150만원까지의 의료비가 본인부담금으로 발생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는데요.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만성신부전증 환자의 산정특례 적용대상을 투석당일 외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에 확대 요청하였습니다. 


<만성신부전증환자의 산정특례 대상 기준(개선요구안)>

구분

대 상

특정기호

1

만성신부전증환자의 경우

 

 

. 인공신장투석 실시 당일

V001

 

. 계속적 복막관류술 실시 또는 복막관류액 수령 당일

V003

 

. 신이식술후 조직이식 거부반응 억제제를 투여받은 당일

V005

 

. 만성신부전으로 동정맥류 시술 실시 당일

 

 

진행상황

  • 1) 19.09.05.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중증장애인 산정특례 적용 대상 확대를 보건복지부에 요청하였습니다. 

  • 2) 보건복지부에 건의서 전달 후 산정특례 문제와 관련하여 오제세, 진선미 의원실에 방문하여 개선 필요성을 공유하였고, 2019 국감질의에서 질의할 수 있도록 요청하였습니다. 

관련 게시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도개선 목록

165 서비스 ‘들쭉날쭉’, 활동지원사 실태조차 알 수 없어

진행중

164 서울 바우처택시, 전화 안 받아 어플로 신청 취소하려 해도 불가

진행중

162 장애인 특수 차량 지원, 왜 근로자만?

진행중

161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보란 듯이 불법주차

진행중

160 “일단 바쁘니까” 교통약자 개찰구 쓰는 비장애인, 한참 기다리는 장애인

진행중
○ 진행상황

○ 서울교통공사 건축처, 전자처

- 유도선 스티커, 개찰구 색깔 등 일반 개찰구와 구분되도록 통일된 시각적 요소 배치 요청(22.06.23)

- (건축처 회신)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안내사인 설치는서울시의“공공시설물표준형 디자인가이드라인”을기준으로 설치하고있으며, 바닥 안내사인 설치는 이러한 기준에 의해 지양하고 있음. 일부 환승역 주요 분기점에 환승안내를 위해 바닥 안내사인을 시범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으나 러시아워 시간대에 승객들에 의해 가려지거나 훼손되는 경우가 많아 확대시행은 미고려(22.07.07)

- (전자처 회신) 기존 공사에서 운영중인 교통약자용 개집표기의 픽토그램은 개집표기 한 쪽 면에만 설치되어있음. 현재 노후시설 재투자 사업으로 추진 중인 스피드개집표기 개량사업으로 신규 도입 예정인 교통약자용 개집표기는 양 쪽 면에 픽토그램을 추가설치하여 시인성 강화 추진 예정(22.07.07)

159 내 집 마련 위해 주민센터 여러 번 왔다갔다

진행중
○ 진행상황

○ 17개 시·도청

- 장애인 특별공급 신청 시 방문 접수뿐만 아니라 이메일, 인터넷, 우편, 팩스 등 창구 확대 요청(22.05.26)

- (회신) 17개 시·도청 중 제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회신 옴. 전반적으로 생애 1회 신청가능한 재산권이므로 본인확인이 필요하며, 명의 도용 등의 부정 청약이 우려된다고 답변. 한편, 편의지원은 청약홈에서 원스톱으로 신청가능하게 하는 방식이 필요할 것이며, 이는 국토교통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답변함(~22.06.10)

 

* 국토교통부 주택기금과

- 지방자치단체의 추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청약홈에 직접 신청할 수 있도록 시스템 변경하는 것에 대한 의견 요청(22.06.28)

- (회신)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제35조제1항제17호 및 제36조제8호에 따라 사업주체는 장애인등록증이 교부된 사람에 대하여 관계기관의 장이 정하는 우선순위 기준에 따라 한 차례에 한정하여 1세대 1주택의 기준으로 특별공급할 수 있음. 따라서, 장애인 특별공급의 신청접수 및 선정업무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수행하여야 하는 업무이며, 청약홈을 운영하는 한국부동산원에서 임으로 접수ㆍ선정할 수 없 는 사항임(22.07.12)

158 지하철 안내방송 안 들려 도착역 놓치기 십상

진행중
○ 진행상황

○ 서울교통공사 산업안전처

- 지하철 호선별 심각한 소음(92dB) 구간 및 시간대 전수 조사 요청(22.05.11)

- (회신) 시간대별 소음은 여건 상 전수조사 어려우며, 구간별 조사 결과 92dB 넘는 구간은 없음(22.05.25)

 

○ 서울교통공사 승무지원처 

- 지하철 소음 대비 안내방송 데시벨에 대한 규정 마련, 육성방송 시 발음 및 발성에 대한 기관사와 승무원 교육 요청(22.05.11)

- (회신) 지하철 민원 중 안내방송이 '크다'는 민원이 '작다'는 민원보다 2배 많음. 소리를 특정인에 맞춰 크기 조절 어려움, 안내방송기량 향상을 위해 최우수 방송왕 선발, 고객칭찬 우수기관사에 대한 센츄리클럽 운영 등 만전을 기하고 있음(22.05.27)

 

○ 서울교통공사 차량운영처 

- 지하철 열차 내 스피커 정기 점검 및 수리 관련 규정 마련 요청(22.05.11)

- (회신) 전동차 객실 내 부속기기(스피커 등) 방송장치 점검 규정에 의한 정기점검 시행 중, 정기적인 점검 중 동작불량, 이상소음 등 발생 시 즉시 해당부품 교체 시행 중(22.05.25)

157 서명 못하면 의료기록 못 봐 자필불가 장애인 ‘황당’

진행중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