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코로나19, 소외된 고위험군 장애인들을 위한 대책은 부재 > 제도개선

본문 바로가기

제도개선

토론&개선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코로나19, 소외된 고위험군 장애인들을 위한 대책은 부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0-04-02 17:47:52 조회896회

본문

2a605bc48a70aafb7659dc8c161eba5e_1585816154_5483.JPG

 

 

코로나19! 소외된 고위험군 장애인들을 위한 대책, 현실은?

-영문도 모른 채 끌려 다녀야하는 청각장애인, 신장장애인은 자가격리 중 투석 중단 돼 생명에 위협!

 

검사절차에 대해 알지도 못 한 채 검사원의 손에 이리저리 끌려 다녔습니다. 질의응답도 물론 이뤄지지 않았고요. 수어통역이나 문자안내도 없는데다 다들 마스크를 쓰고 있어 입모양도 볼 수 없었기에 오히려 극심한 불안감을 느껴야했습니다.”

- 코로나19 의심환자로 진료소를 찾은 청각장애인A

 

장애인은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감염되기 쉬운 집단이지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발생 이후 예방대책과 확진 후 지원대책이 비장애인에게만 초점이 맞춰져 있어 문제입니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재난 발생 시 장애인 역시 재난방송·재난문자 등을 통한 정보전달, 장애인편의를 고려한 대피시설 마련 등 재난 시 예방, 계획, 대응, 복구 등 단계별 대책 마련이 당연하나 지난 해 강원 대형 산불올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등 연달은 재난에도 정부는 장애인을 위한 대책 마련에 여전히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전국 611개 선별진료소(325일기준) 중 영상전화가 비치되어 있거나 수어통역이 제공되는 곳은 드물며, 정부가 지난 3월 청각장애인을 위해 운영한다고 발표했던 손말이음센터‘129영상수화상담 앱을 통한 영상 통화는 대기시간이 길거나 영상이 끊겨 연결이 원활하지 않고, ‘카카오톡 문자 상담은 답변이 오는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 돼 제대로 된 상담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현재 보건소, 선별진료소 그 어디에도 청각장애인에 대한 지원방법이나 안내지침은 전무한 상황입니다.

 

신장장애인의 상황도 별반 다르지 않다.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을 대부분 만성 폐질환, 고혈압, 천식, 신부전, 결핵, 간질환으로 보는데 이중에도 고혈압, 당뇨의 최종 종착역이 신장의 손상이기에 신장장애인은 고위험군에 속합니다. 그만큼 비장애인에 비해 감염의 위험이 훨씬 높습니다.

 

생명을 잇기 위해 가는 건지 잃기 위해 가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 투석을 받기 위해 병원을 찾은 신장장애인 B 씨 

 

혈액투석실은 밀폐된 공간이며 한 번에 환자 20~50명이 함께 투석을 받지만, 현재 혈액투석실에는 방역 장비와 음압시설 등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습니다. 더욱 문제는 의심환자, 자가격리 대상자가 되면 위험을 안고 찾는 병원마저도 갈 수 없다는 것입니다.

 

신장장애인의 상태에 따라 다르나 신장장애인은 평균 주 3회 혈액투석이나 복막투석을 받아야 정상적인 생활이 가능합니다. 투석이 중단되면 몸 속 노폐물을 걸러내지 못 해 생명까지 위협 받으나 신장장애인은 의심환자, 자가격리 대상자가 되면 격리 기간 동안에는 병원을 찾을 수 없어 투석이 중단됩니다.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에서는 보건소, 선별진료소, 확진자 격리병원 등에 청각장애인용 영상전화기설치 권고 지침을 마련해줄 것과 신장장애인이 의심환자, 자가격리 대상자가 될 경우 투석 시 안전하게 이용 가능한 격리병원을 지정해 줄 것을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에 건의했습니다. 

 

〇 진행상황

- 지난 3월 31일 '코로나19 장애인 대응대책 마련 요청' 건의서를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에 전달하였고, 필요성에 충분히 공감하며 일주일 내 논의 후 회신을 주겠다고 답하였습니다.

진행상황도 목록

  • 등록된 내용이 없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도개선 목록

102 소득신고 잘못돼 활동지원비용 더 냈는데, 못 돌려받는다?

진행중

101 교통약자 우선좌석 및 우선탑승교배정, 법 개정 무의미!

진행중

92 수수료 면제 신청 시, 무조건 은행 방문 관행 문제

진행중

90 장애인등록증 분실 시 악용 '무방비'

진행중

86 안전을 위한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응급 시 안전 못 지켜'

진행중

85 코로나19, 소외된 고위험군 장애인들을 위한 대책은 부재

진행중

82 홈네트워크의 시각장애인 접근성 보장 전혀 안 된다!

진행중

72 만성신부전증환자, 산정특례 혜택받으려면 투석당일로 제한

진행중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