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항공 이용에 불편 잇따르는 청각장애인 > 제도개선

본문 바로가기

제도개선

토론&개선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항공 이용에 불편 잇따르는 청각장애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0-04-29 15:15:10 조회700회

본문

6291f5b66425bcab598c529b6b5ac21c_1588140029_3139.jpg

항공권을 구입하거나, 항공을 이용하는데 있어 여전히 불편 겪어...

 

전에 비행기 이륙까지 시간 여유가 많아 쇼핑을 하고 있었습니다. 이후 탑승 시간이 되어 가보니 비행기가 이미 시간을 당겨 이륙을 한 뒤더라고요. 안내방송을 했다고 하는데 청각장애인이라 저는 전혀 듣지 못 했던 거죠. 얼마나 당황스러웠는지 모릅니다.”

-청각장애인 이모 씨

 

입국하는 길에 탑승한 항공기의 수화물 수취대가 변경됐다는 안내멘트를 듣지 못 해 4시간 동안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 컨베이어 벨트에서 대기하는 불편을 겪었습니다.”

-청각장애인 김모 씨

 

비행기가 기존보다 일찍 이륙한다는 방송을 듣지 못 해 결국 비행기에 오르지 못 한 각장애인, 수화물 수취대가 변경되었다는 안내 방송을 듣지 못 해 엉뚱한 수취대에서 4시간여 가량 기다려야했던 청각장애인, 청각장애인에게 말을 하지 못 하냐고 응대했던 승무원.

 

이처럼 매년 청각장애인이 항공을 이용하는데 있어 불편함이 잇따르지만 여전히 개선이 되지 않고 있어 문제입니다.

 

청각장애인은 항공권 구입 및 이용(발권탑승) 시 수어영상을 통한 정보제공 및 수어통역이 제공되지 않아 정보접근성에 제한을 받고 있습니다.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 장소가 변경되거나 수하물 수취대가 변경되는 등 다량의 정보가 안내방송(음성)만으로 정보를 제공해 청각장애인은 정보를 획득할 수 없습니다. 특히 긴급 상황 발생 시 안내방송만 나올 뿐 자막은 부재하여 실시간 상황 파악이 어렵습니다.

 

기내에서 역시 수어통역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비행기 안전 요령이나 응급상황 발생 시 상황대처에 대한 정보제공이 이뤄지지 않아 항공기 이용권뿐 아니라 안전권까지도 위협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에서는 항공 이용 시 안내 방송 등 영상물(비행기 안전요령, 응급상황 발생 시 요령)에 수어영상을 삽입하여 농인의 제1 언어인 수어로 정보 제공 받을 권리 보장, 안내 방송 시 음성언어와 자막이 동시에 제공되도록 하고, 개인별 휴대전화 문자를 통한 안내 가능 시스템 개선 요청, 항공사 직원을 대상으로 청각장애인에 대한 이해교육 실시 요청 등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 한국공항공사에 개선 사항을 요청하였습니다.

진행상황

  • 1) 4월 28일 국토교통부 항공산업과와 인천국제공항 여객서비스처, 한국공항공사 서비스개발팀에 건의서를 전달하였고, 이에 국토교통부측에서는 관련 내용에 대하여 항공사측에 확인 후 회신 주겠다고 하였습니다. 

  • 2) 한국공항공사 회신 결과, 지난해부터 안내데스크에 포켓형 보청기를 비치하여 청각장애인 대상, 무료 대여하고 있다고 하였고, 영상에 수어영상을 삽입하거나 비행 관련 정보 변경 시 개인 휴대전화를 통한 안내를 하는 등 청각장애인의 이동편의를 위한 방안에 대하여 고민하고 시행할 예정이라고 답변하였습니다. 더불어 보청기를 착용한 난청인들이 음성 안내정보를 효과적으로 청취할 수 있도록 주변 소음을 제거하고, 말소리만 선명하게 들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취 보조 시스템인 '히어링루프'를 공항 안내데스트 등에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라고 하였습니다.

  • 3) 인천국제공항 회신 결과, 청각장애인 이용객을 위하여 안내방송으로 제공되는 모든 음성정보를 활자화하여 모니터로 표출하고 있으며, 히어링루프를 설치하는 등 다각적으로 노력중이라고 답변하였고, '교통약자 전용 서비스센터'의 운영을 적극적 검토중이라고 전하였습니다. 더불어 '인천공항 가이드' 앱을 통해 입출국 관련 모든 변경사항을 업데이트하고 있고, 이 외 수어통역서비스 제공 및 항공사 직원대상 청각장애인 이해교육 실시 요청에 관하여는 각 항공사에 전파하고 공유하여 철저히 교육을 하겠다고 답변하였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도개선 목록

120 비장애인은 한 번이면 될 일, 장애인은 다섯 번은 거쳐야 하이패스단말기 이용 가능

진행중

119 가족사랑화장실 장애인은 여전히 사용 못 해

진행중

118 장애인콜택시 이용 시 안전벨트가 고통스러운 중증장애인!

진행중

105 EBS강좌, '수어 없고 자막 줄어' 청각장애인 학습권 침해!

진행중

102 소득신고 잘못돼 활동지원비용 더 냈는데, 못 돌려받는다?

진행중

101 교통약자 우선좌석 및 우선탑승교배정, 법 개정 무의미!

진행중

92 수수료 면제 신청 시, 무조건 은행 방문 관행 문제

진행중

90 장애인등록증 분실 시 악용 '무방비'

진행중
○ 진행상황

1) 지난 5월 22일 법적으로 신분증으로 인정되는 만큼 신분증과 같이 관리되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므로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와 행정안전부 주민과에 건의하였습니다. 통화결과, 행안부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에서부터 관리까지, 자신들은 주민등록증을, 경찰청은 운전면허증을 관리·감독하듯 장애인등록증은 장애인정책과가 시스템을 마련해야한다 생각한다고 전하였습니다. 이와 더불어 최초 도입 후 시스템 관리 단계에서는 추후 주민등록증 관리 시스템과 연동하는 방안 간구 등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은 줄 의향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2) 복지부에는 현재 팩스를 통해 공식 답변을 요청해놓은 상황입니다. 공문 전달 과정에서 담당자와 통화한 결과, 전체 시스템을 바꾸어야 하는 부분이라 예산 소요가 커 당장은 관리 방식을 변경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을 전해들었습니다.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