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건너편 도달도 전에 켜지는 빨간불, 위험에 노출된 교통약자들 > 제도개선

본문 바로가기

제도개선

토론&개선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youtube
  • facebook
  • insta
  • 네이버 포스트
  • top

건너편 도달도 전에 켜지는 빨간불, 위험에 노출된 교통약자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20-07-03 14:33:37 조회217회

본문

e688b55d0d8f481efbb7108136e75a48_1593754143_5246.PNG

 

- 교통약자 보행 신호시간 부족으로 위험, 개선 시급!

 

보행자 신호가 너무 빨리 끝나고, 빨간불이 되면 차들이 경적을 울려 위험했던 경우를 여러 번 겪다 보니 이제는 자연스럽게 초록불이 들어오기도 전에 횡단보도에 한 발 먼저 내딛게 됩니다.

-지체장애인 이모 씨

 

교통약자 보호구역임에도 불구하고, 교통약자 기준으로 보행 신호시간을 지키고 있지 않은 곳, 교통약자들의 통행이 잦으나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지 않은 곳 등 횡단보도 이용 시 보행 신호시간이 부족하여 장애인·노인 등 교통약자들이 위험에 놓였다.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2015~2019) 간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중 보행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평균 40%에 달한다. 이 중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간 교통사고 사망자 중 절반 이상인 53.6%65세 고령자로 밝혀졌다. 현재 장애인 통계는 없으나, 이에 비추어 어린이·노인·장애인과 같은 교통약자들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고율·사망율이 높을 것이라 예상된다.

 

정부는 도로교통법 제12조 및 제12조의2에 근거하여 어린이노인 및 장애인 보호구역의 지정 및 관리 규칙을 통해 보호구역을 지정 및 관리하고 있고, 이와 관련하여 경찰청에서는 매뉴얼을 제작해 세부지침을 마련, 각 지역 경찰청은 이를 준수해야 한다.

 

매뉴얼에 의하면 보행 신호시간은 보통 1초에 1m를 걷는다고 가정하고, 이를 기준으로 산정되나 보행속도가 느린 어린이·노인·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많이 이용하거나 유동인구가 많은 곳은 보호구역으로 지정하여, 1초에 0.8m를 걷는다고 가정하고 시간을 좀 더 늘려 보행 신호시간을 정한다.

 

하지만 보호구역 내 보행시간이, 이를 지키지 않고 더 짧게 설정되어 있거나, 보호구역 외 지역이나 장애인 등 교통약자 통행이 잦아 보행 신호시간을 늘려야하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적용하지 않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전동 휠체어를 타고 있는 나 같은 경우 빠르게 지나가면 되기 때문에 보행 신호의 시간이 짧은 게 큰 문제가 되진 않지만, 일반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 매번 신호 시간 내에 다 건너지 못한다. 차들도 휠체어가 횡단보도를 다 건넜는지 확인도 하지 않고 지나가려고 해서 보기에도 위험한 장면을 여럿 목격했다

- 휠체어사용장애인 최모 씨

 

이같은 상황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에서는 17개 시·도 경찰청에 보호구역 내 보행 신호시간을 준수하고 있지 않은 곳, 보호구역 외 지역임에도 보행 신호시간을 늘려야하는 곳에 대한 민원처리 현황 등을 요청하고, 지속적으로 개선 요구활동을 이어가기로 했다.

 

○ 진행사항

- 지난 2월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은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 중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의 일환으로

‘2020 보행자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래는 이와 관련된 기사 링크 입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409083600003?input=1195m


- 지난 7월 2일 각 지역 경찰청에 보호구역 내 보행신호시간 준수 여부, 보호구역 외 민원처리 현황 등을 요청하였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제도개선 목록

95 코로나19로 인한 QR코드 본인인증, 시각장애인은 절대 사용 불가!

진행중

93 건너편 도달도 전에 켜지는 빨간불, 위험에 노출된 교통약자들

진행중

92 수수료 면제 신청 시, 무조건 은행 방문 관행은 개선되어야

진행중

91 모든 장애인에 무료 운전교육 과연 가능할까?

진행중

90 장애인등록증 분실 시 악용 '무방비'

진행중

89 내가 보조공학기기를 지원 받지 못 하는 이유

진행중

87 청각장애인인데 안내방송을 들으라고요?

진행중

86 안전을 위한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알림만 울리면 그뿐?

진행중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