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검색

죽어도 해결 안 되는 장애인 자녀 문제 > 한국장총 발간자료

본문 바로가기


한국장총 발간자료

자료실

  • 바로가기
  • 활동브리핑
  • 참여토론
  • top

죽어도 해결 안 되는 장애인 자녀 문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장총 작성일2019-05-15 10:14:09 조회1,005회

첨부파일

본문


509edb32536814f600154360228e2a6b_1557883309_8023.JPG

 

○ 자료설명: 한국장총 제381호 <죽어도 해결 안 되는 장애인 자녀 문제>


○ 발행일: 2019.  3. 29.

 

○ 관련(참고)사항


 자기 행동에 책임감을 가지고 가야지. 우울함이 들어도 절대 내색하면 안 되는 거야. 넌 가장이잖아. 가족만 생각해야지!”

 

TV프로그램에서 심리극 전문가가 발달장애 아들을 지닌 아버지, 배우 권오중 씨에게 한 말이다. 펑펑 눈물을 쏟은 권 씨. 대부분 발달장애 자녀를 둔 부모들은 이 말을 온전히 마음에 담고 살아간다. 이들은 자기 행동에 책임감을 가지고,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자신의 자녀를 끝까지 보살피고자 하지만 홀로 이를 감당해 내기란 쉽지 않은 게 대한민국의 현실이다.

 

지난 해 말, 서울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중증 발달장애아들을 둔 어머니가 양육 부담으로 인해 투신자살하고, 그 전날 밤엔 부모가 없는 사이 지적장애인 아들이 홀로 집에 있다 사망하는 등 비극적인 사건이 연달아 일어났다.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발달장애인과 발달장애인 가족들의 비극적 결말! 이같은 결말은 국가가 책임을 외면해 발생한 사회적 타살은 아닐까?

 

발달장애인을 돌보는 부모 44.6%는 직장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 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고, 62%는 우울증이 의심되며, 7.1%는 이혼이나 별거를 경험한다. 특히, 이들이 돌보는 발달장애인 중 성인 연령대는 75%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나, 공식적인 국가 서비스는 영유아기 및 학령기에 집중되어 있어 발달장애 자녀가 성인이 되면, 부모들의 부담은 배가 된다.

 

이번 호에서는 가정 해체나 동반 자살 등 극단으로까지도 이어질 수 있는 성인 발달장애인의 돌봄 현황에 대해 들여다보고, 해결 방안은 없는지 고민해보고자 한다.

 

 

 ○ 주요내용(목차)

- 성인이 되어도 지속되는 돌봄

- 졸업 후 막다른 길에 내몰리는 성인 발달장애인

- 다양한 지원에도 불구, 그들은 왜 집에만 머무는가!

- 모든 짐 떠안은 가족, 이대로 괜찮을까?

- 외국의 사례로 살펴본 발달장애인 지원 현황

- 발달장애인도 국민, 국가가 함께 돌봐야

- 영화로 보는 발달장애인 Q&A


단체명 :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   주소 : (07236)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22(여의도동) 이룸센터 4층
전화 : 02-783-0067   |   팩스 : 02-783-0069   |   이메일 : mail@kodaf.kr
Copyrightⓒ 2017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